[공연안내] MJ Wind Orchestra 제2회 정기연주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8/30 [11:45]

[공연안내] MJ Wind Orchestra 제2회 정기연주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8/30 [11:45]

▲ 포스터  


대전•충청•서울지역 출신 관악전공 연주자들로 구성된 MJ WIND ORCHESTRA의 제2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10월 08일 일요일 오후 7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 MJ WIND ORCHESTRA의 매력적인 음색과 깊이 있는 연주를 통해 관악의 아름다움을 대중들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MJ WIND ORCHESTRA는 최영도 상임지휘자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젊은 음악인들이 모여 관악발전과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계층과 소통하고 즐거움을 나누기 위해 2022년에 창단된 오케스트라이다. 

 

실력 있는 유학파와 우수한 연주자들이 하나 되어 한국을 대표하고 세계 정상의 윈드 오케스트라로 거듭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이번 공연은 피아니스트 민경식과의 협연을 통해 더욱더 풍성한 무대를 구성하여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공연의 서막은 독일의 뛰어난 작곡가이자 지휘자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이며 도입 부분만 들어도 대부분의 사람이 친근하게 느껴질 수 있는 대중적인 곡이다. 

 

이어지는 곡은 미국의 작곡가인 제임스 스웨어린젠의 영웅 서사시인 <In The Presence of Heroes>이며 웅장하고 경건한 분위기가 엘머 번스타인의 작품인 영화 <황야의 7인>의 메인 테마로 이어진다. 리드미컬하게 출렁이는 음형이 영화의 성격을 뚜렷하게 알려주고 있다. 

 

북미의 저명한 음악가인 스티븐 라이네케의 <마녀와 성자>로 분위기는 어둡게 반전된다. 이 곡은 마녀와 성자로 운명이 갈라진 쌍둥이 자매의 비극적인 서사를 담고 있어 우울하고 비통한 선율이 연주된다.

 

<Rhapsody in Blue>로 분위기는 다시 반전된다. 이것은 미국의 재즈 피아니스트인 조지 거슈윈의 곡이며 클래식과 재즈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우 다채로운 곡이다. 

 

다음으로 이어지는 곡은 대표적인 스윙 재즈곡 중 하나이며 많은 영화나 광고에 삽입되어 대중에도 널리 알려진 루이스 프리마의 <Sing, Sing, Sing (With a Swing)>으로 춤추고 싶어지는 스윙 리듬이 관객들의 흥을 자극한다. 

 

마지막을 장식할 곡은 스티븐 라이네케의 <PILATUS: Mountain of Dragons>이며 스위스에 있는 필라투스 산의 용에 관한 설화와 필라투스 장관에서 얻는 경외심을 전달하고자 한다. 마치 산에서 부는 바람이나 용의 숨결과 같은 금관악기들의 여린 음으로 시작하여 신비스러운 필라투스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 

 

연주회 입장료는 R석 7만, S석 5만, A석 3만 (학생할인 50%)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rformance Information] MJ Wind Orchestra 2nd regular concert

 

The regular concert of MJ WIND ORCHESTRA, composed of wind music majors from Daejeon, Chungcheong, and Seoul, will be held at the Daejeon Arts Center Art Hall on Sunday, October 8th at 7 PM.

 

In this 2nd regular concert, we hope to share the beauty of wind music with the public through MJ WIND ORCHESTRA's attractive tone and in-depth performance.

 

MJ WIND ORCHESTRA is an orchestra founded in 2022 by active young musicians led by permanent conductor Choi Young-do to communicate and share enjoyment with various classes for the development and popularization of wind music.

 

We hope that talented students studying abroad and excellent performers will come together to represent Korea and be reborn as a world-class wind orchestra. This performance is expected to provide enjoyment to the audience by creating an even richer stage through collaboration with pianist Min Kyung-sik.

 

The prelude to this day's performance is the symphonic poem "Thus Spoke Zarathustra" by Strauss, an outstanding German composer and conductor. It is a popular piece that most people will feel familiar with just by listening to the introductory part.

 

The next song is <In The Presence of Heroes>, a heroic epic by American composer James Swearingen, and its grand and reverent atmosphere continues with the main theme of Elmer Bernstein's movie <The Seven in the Wild>. The rhythmically oscillating sound clearly conveys the character of the film.

 

The mood takes a dark turn with <The Witch and the Saint> by Steven Reinecke, a renowned North American musician. This song contains the tragic narrative of twin sisters whose fates diverge as a witch and a saint, and is played with a melancholy and sorrowful melody.

 

The mood changes again with <Rhapsody in Blue>. This is a song by American jazz pianist George Gershwin, and it is a very colorful song that allows you to feel the charms of classical and jazz at the same time.

 

The next song is Louis Prima's <Sing, Sing, Sing (With a Swing)>, which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swing jazz songs and is widely known to the public as it has been included in many movies and advertisements. The swing rhythm that makes you want to dance excites the audience. do.

 

The final song is Steven Reinecke's <PILATUS: Mountain of Dragons>, which seeks to convey the tale of the dragons of Mount Pilatus in Switzerland and the sense of awe gained from the spectacle of Pilatus. Starting with the soft notes of brass instruments, like the wind blowing from the mountains or the breath of a dragon, one can imagine the mysterious appearance of Pilatus.

 

The admission fee for the concert is 70,000 for R seats, 50,000 for S seats, and 30,000 for A seats (50% student discoun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