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안산산단 조성 그린벨트 해제 ‘다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8/25 [11:46]

대전 유성구, 안산산단 조성 그린벨트 해제 ‘다행’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8/25 [11:46]

▲ 정용래 유성구청장.     ©김정환 기자

대전 유성구가 안산 첨단국방융합클러스터 산업단지(안산산단) 조성의 최대 관문이었던 대전 유성구 안산동·외삼동 일원 개발제한구역(GB) 해제 재심사가 24일 조건부 의결된 것과 관련 지역적·국가적 숙원사업의 첫 문턱을 넘어 다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성구는 이어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주문한 보완 내용을 대전시가 조속히 마련하여 안산산단 조성 사업이 더 이상의 지연 없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기를 36만 유성구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전 안산산단 조성은 대전시와 유성구만이 아니라 첨단국방융합 산업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기 위한 국가적 숙원사업이라고 강조한 유성구는 “방위사업청 유치-방산혁신클러스터 조성-방산기업 유치 등 삼각 체제 완성을 통해 대전이 명실상부한 국방산업의 메카로 성장하고 지역 균형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유성구는 또 대전 서남부스포츠타운 조성, 현충원 IC 신설 등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유성구민과 대전시민의 숙원사업이라는 점을 재천명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정책 결정을 촉구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저와 우리 구 역시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해 더욱 분발하고, 활기찬 유성구와 대전시를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useong-gu, Daejeon, ‘lucky’ to lift the green belt created by the Ansan Industrial Complex

 

The first threshold of a regional and national long-awaited project related to the conditional resolution on the 24th of the reexamination of the lifting of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GB) in Ansan-dong and Oesam-dong, Yuseong-gu, Daejeon, where Yuseong-gu, Daejeon was the biggest gateway to the creation of the Ansan Advanced Defense Convergence Cluster Industrial Complex (Ansan Industrial Complex) He stated that he was happy.

 

Yuseong-gu continued, “I hope that Daejeon City will promptly prepare the supplementary contents ordered by the Central Urban Planning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o that the Ansan Industrial Complex construction project can be promoted quickly without further delay along with 360,000 Yuseong-gu residents.”

 

Yuseong-gu, who emphasized that the creation of the Ansan Industrial Complex in Daejeon is not only a national long-cherished project to create future food through the cutting-edge defense convergence industry, not just Daejeon City and Yuseong-gu, said,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triangular system, such as attracting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 creating a defense industry innovation cluster - attracting defense companies. I hope that Daejeon can grow into a true Mecca of the defense industry and provide a new turning point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Yuseong-gu also reaffirmed that the creation of Daejeon Southwest Sports Town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Cemetery IC are long-cherished projects of Yuseong-gu and Daejeon citizens that cannot be postponed any longer, and urged prompt and active policy decisions.

 

Jeong Yong-rae, head of Yuseong-gu, said, “My district and I will do our best to work harder to solve local issues and create a vibrant Yuseong-gu and Daejeon City.”

 
광고
광고
칼럼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