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셋째 낳으면 출산 장려금 1천만 원 지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09:45]

아산시, 셋째 낳으면 출산 장려금 1천만 원 지급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1/25 [09:45]

▲ 아산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아산시가 새해부터 출산장려금 상향 지급과 출산 대표 시책을 발표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아산 만들기에 나섰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 추진하는 아산시의 올해 출산 대표 시책은 출산장려금 대폭 상향 지원 ,산후관리비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운영이 있다.

 

먼저 아산시는 2023년 출생아부터 첫째 50만 원, 둘째 100만 원, 셋째부터 1000만 원으로 출산장려금 지원 규모를 대폭 상향했다. 

 

산후관리비는 산모와 영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에게는 300만원, 그 밖의 지원 대상에게는 100만원의 산후관리비를 지급한다.

 

또 올해 2월부터 시행되는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지원사업은 임신부가 관내 산부인과 이동 시 거리에 상관없이 100원만 부담하면 월 편도 4회까지 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10 million won in childbirth incentives for the third child

 

Starting from the new year, Asan City in Chungcheongnam-do announced an upward payment of childbirth subsidy and a representative policy for childbirth, and set out to make Asan a good place to raise children.

 

Asan City's representative childbirth policies this year to overcome the low birth rate include a significant increase in childbirth subsidies, support for postpartum care expenses, and the operation of a 100 won Happy Taxi for pregnant women.

 

First of all, Asan City has significantly increased the scale of subsidies for childbirth to 500,000 won for the first born in 2023, 1 million won for the second, and 10 million won for the third.

 

Postpartum care expenses are a new project this year to promote the health of mothers and infants. Postpartum care expenses of 3 million won are provided to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and 1 million won to other recipients.

 

In addition, the 100 won happy taxi support project for pregnant women, which will be implemented from February this year, allows pregnant women to use a taxi up to 4 times a month one-way when traveling to an obstetrician and gynecologist in the city by paying just 100 won, regardless of the distance.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