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세종시장, 새해 예산 조기집행 지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1/10 [16:52]

최민호 세종시장, 새해 예산 조기집행 지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1/10 [16:52]

▲ 최민호 세종시장  © 세종시


최민호 세종시장이 새해 예산 조기집행을 지시했다.

 

최 시장은 10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 예산을 조기 집행해 경기에 희망의 기운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세종시 출범 이래 가장 큰 금액인 1257억 원의 보통교부세를 확보했다"며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예산을 조기 집행하라"고 지시했다. 

 

최 시장은 또 기업유치와 관련해 "경제 활성화의 핵심은 기업유치"라고 강조하면서 "이는 자리에 앉아서만은 해결되지 않는다. 관련 부서는 부지런히 관심과 정성을 기울여 투자 유치를 성사시켜 달라"고 당부하고 "교통 상습 정체 구역에 대해서는 시민 의견 수렴과 전문가 협의 등 중기적으로 심도 있게 검토해 신호체계 정비 등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라"고 주문 했다.

 

이어 "이러한 사항 등을 신속히 조치하려면 예산이 투입되어야 한다며 필요하면 추경을 통해 시민불편 해소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Mayor Choi Min-ho orders early execution of the New Year's budget...

 

Choi Min-ho, Mayor of Sejong, ordered an early execution of the New Year's budget.

 

At the executive meeting held on the 10th, Mayor Choi emphasized,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e must execute this budget early to infuse hope into the economy." He ordered the budget to be executed early to help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Regarding attracting companies, Mayor Choi also emphasized that "the key to revitalizing the economy is attracting companies," and asked, "This cannot be solved by sitting down. Relevant departments should pay diligent attention and sincerity to succeed in attracting investments." “As for areas with frequent traffic congestion, in the mid-term, in-depth review, such as gathering citizens’ opinions and consulting with experts, should be conducted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such as maintenance of the signal system,” he ordered.

 

He then instructed, "To take swift action on these matters, the budget must be invested, and if necessary, actively deal with the relief of citizens' inconvenience through supplementary budget."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