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회의 빼먹고 카타르 응원 간 최규 의원 사퇴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5:19]

국민의힘, 회의 빼먹고 카타르 응원 간 최규 의원 사퇴 촉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2/01 [15:19]

▲ 국민의힘     ©김정환 기자

“아니길 바랐는데, 모두 헛된 바램이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이하 대전시당)이 정례회를 빼먹고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을 찾아간 최규 대전서구의원 사태와 관련 “민주당 최규 의원에게는 주민 예산보다 월드컵 현지 방문이 우선이었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최 의원의 행태를 비난했다.

 

논평에서 대전시당은 “민주당 소속 최규 서구의회 예결위원장이 8일간의 잠적을 깨고 무사귀환 했으나, 서구주민과 대전시민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안겨주었다”며 “최 의원은 회기 중 월드컵 현지 방문과 관련하여 카타르 대사관 측 초청으로 간 것이며, 대사관의 초청에 대해 거절이 쉽지 않다고 밝히며, 회기 중 카타르 월드컵 현지 방문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어진 논평에서 “최 의원에게 선출직 의원이란 무엇인지 또, 예결위원장의 자리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사관 초청은 거절이 어렵고, 동료의원들과 한 주민 예산 심의 약속은 파기하기 쉽다는 얘기인가?”라면서 최 의원의 정례회 불참을 우회 비난했다.

 

대전시당은 이너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격이다. 그동안 서구주민들은 최 의원에게 주민들을 대신해 열심히 일하라며 3선의 자리를 안겨주었다”고 말하고 “하지만 돌아온 것은 타국 대사의 초정은 거절이 어렵고 주민과의 약속 파기는 쉽다라는 것이다”라는 표현으로 최 의원을 향해 주민과의 약속을 등한시 한것이라는 지적을했다.

 

최 의원이 카타르 대사관으로부터 받았다고 하는 초청장에 대해서도 대전시당은 “게다가 최 의원은 대사 측으로부터 초청을 받았다고 하나, 초청장은 제시하지 못한 채 급기야 카타르 대사가 명단에 포함하겠다고 해 초청이 이뤄진 것이라 밝혔다”고 해 최 의원의 대사관 초청 주장에 의문을 남겼다.

 

그러면서 “(최 의원이)한 마디로 최 의원과 친분이 있는 대사의 찬스로 초청장 없이 달랑 월드컵 티켓 하나 얻어 주민 예산은 내팽개치고 카타르 현지로 월드컵 응원을 간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되는 상황이다”며 예산안 심사를 미루고 카타르행을 선택한 최 의원을 행동을 지적했다.

 

최 의원의 8일간 잠적에 대해서도 “최 의원은 서구의회 정례회기 중 8일간의 무단 잠적으로 주민예산심의는 뒷전으로 밀렸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떠안게 되었다. 한 마디로 최 의원 때문에 서구가 멈춰 섰다는 것”이라며 최 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인해 피해를 구민들이 졌다고 했다.

 

대전시당은 급기야 최 의원을 향해 “최 의원은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하고, 서구의회 의원직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의원직 사퇴를 강조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 대전광역시당은 사태를 수수방관하지 말고, 최 의원에 대한 제명 등의 징계를 신속하고 강력하게 실시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을 겨냥했다.

 

한편 서구의회 최규 의원이 카타르월드컵 현지 응원차 정례회 불참한 것이 알려지자 민주당과 최 의원이 싸잡아 여론의 질타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최 의원이 소속된 민주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skipped the meeting and urged the resignation of Choi Gyu, who went to support Qatar...

 

“I hoped otherwise, but it was all in vain.”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Daejeon City Party) made a commentary titled “For Democratic Party member Choi Gyu, visiting the World Cup was a priority over the residents’ budget” in relation to the situation of Daejeon Seo-gu member Choi Gyu, who skipped the regular meeting and visited the World Cup Stadium in Qatar. criticized the behavior of

 

In a commentary, the Daejeon City Party said, "Choi Kyu, chairman of the Western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returned safely after sleeping for 8 days, but he deeply hurt both Western residents and Daejeon citizens." It was at the invitation of the Qatar embassy, ​​and it was not easy to refuse the embassy’s invitation, and admitted to visiting the Qatar World Cup during the session.”

 

In the following commentary, he said, “I can’t help but ask Congressman Choi what an elected member is and what the seat of the Preliminary Chairman is.” Is it?” and indirectly criticized Rep. Choi for not attending the regular meeting.

 

The Daejeon City Party said, “It is like being stamped on by an ax that believes. In the meantime, the residents of the West have given Congressman Choi a seat for the third term, telling him to work hard on behalf of the residents.” It was pointed out that the promise with the residents was neglected.

 

Regarding the invitation letter Choi said he received from the Qatari embassy, ​​the Daejeon City Party said, “Moreover, Congressman Choi said he had received an invitation from the ambassador, but without presenting the invitation, the Qatari ambassador finally said that he would be included in the list, so it was revealed that the invitation was made.” Rep. Choi’s insistence on inviting the embassy was questioned.

 

“In a word, it is doubtful whether (Rep. Choi) obtained a World Cup ticket without an invitation from an ambassador who is close to Rep. Choi, and threw away the residents’ budget and went to Qatar to support the World Cup,” he said. He pointed out the actions of Congressman Choi, who chose to go to Qatar after delaying the meeting.

 

Regarding Rep. Choi’s 8-day disappearance, “Rep. Choi’s 8-day unauthorized disappearance during the regular Session of the Western Council put the deliberation on the residents’ budget into the background, and the damage was left to the residents. In a word, it means that the West has come to a standstill because of Congressman Choi.”

 

The Daejeon City Party eventually turned to Congressman Choi and emphasized his resignation, saying, “Rep. Choi should commit a grave crime against the citizens and resign immediately from the position of a member of the Western Assembly.”

 

Even towards the Democratic Party, he aimed at the Democratic Party, saying, “I hope that the Democratic Party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Party will not stand by and take disciplinary measures such as expulsion of Congressman Choi quickly and strongly.”

 

Meanwhile, as it became known that Rep. Choi Gyu of the Western Assembly did not attend the regular meeting to cheer for the Qatar World Cup, the Democratic Party and Rep. Choi are collaborating and facing criticism from public opinion.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