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환 계룡시의원 "시장직 인수위원중 허위로 수당 챙긴사람 있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7:25]

이청환 계룡시의원 "시장직 인수위원중 허위로 수당 챙긴사람 있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2/01 [17:25]

▲ 이청환 계룡시의회 부의장  © 김정환 기자


이응우 계룡시장직 인수위 당시 인수위원 가운데 다수가 출근도 하지 않고 수당을 받아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실로 판명될 경우 파장이 예상된다.

 

계룡시의회 이청환 의원(더불어민주당, 현 부의장)은 시장직 인수위원 17명 가운데 4명 정도가 출근도 하지않고 대리 서명을 통한 수당 챙기기를 시도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계룡시의회 제163회 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기획감사실을 상대로한 질의에서 이같은 사실을 집중 거론하고 "환수 될 때까지 계속 거론하겠다"며 집행부를 압박했다.

 

이청환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민선 8기 출범을 앞두고 이응우 계룡시장의 원활한 시정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에 지방자치법에 근거한 지방자치단체직 인수위원회를 설치했으나 일부 인수위원들이 업무는 고사하고 출근도 하지 않고 수당을 지급받았다”면서 집행부를 상대로 맹폭을 가했다.

 

이어진 질의에서 이 의원은 "도대체 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나오지도 않은 사람에게 돈이 나간것으로 아는데 이는 배임이며 공문서 위조가 아니냐"고 목청을 높이고, "시장의 첫 출발인 인수위때부터 이렇게 허위 작성하여 세금을 주어도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서명도 위조인데 잘못된 부분은 고발하고 환수해야 한다"고 관련자 고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기획감사실은 이같은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느냐”고 추궁했고, 이 의원의 질타에 이광욱 실장이 "개별적으로 일일이 확인하기 못했다"고 답변했다.

 

감사실장의 답변에 이 의원은 “인수위원회 활동 기간이 20일 인데 17명의 위원 중 4명이 출근도 하지 않고 특정인을 시켜 출근부에 출근서명을 하도록 하고, 수당만 지급받는 일이 벌어졌다”고 허위 수당 챙기기를 거듭 제기하고 “인수위 첫 단계부터 이런 부정행위를 저지른 새 집행부를 계룡시민들이 과연 신뢰하고 지지할 수 있겠느냐”면서 집행부에 대한 시민들의 집단적 불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어 이 의원은 "명확히 조사해 환수하라"고 촉구하고 "시장의 첫 출발부터 이런 비리가 있었는데, 참으로 창피해서 얼굴을 들을 수가 없다"고 탄식성 발언을 하면서 "시장의 묵인인지 아니면 담당 공무원의 의도적 조작인지 밝혀라"고 하면서 집행부에 실체적 진실을 밝힐것을 촉구했다.

 

이청환 의원의 융단폭격식 질의에 이광욱 감사실장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한 후 의원님에 상세히 전해드리겠다”고 답변하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절차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청환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상식적으로 보아도 지금같은 시대에 허위로 수당을 챙기는 사람이 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 뿐"이라면서 "이는 동조자 없이는 절대적으로 불가능 하다든 생각밖에 안들고, 끝까지 바로 잡힐때까지 의원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자체장 인수위원회는 지방자치법(105조)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 당선인을 보좌해 지자체의 조직 기능 및 예산현황 파악, 정책기조 설정 준비 등을 담당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ryong City Councilman Lee Chung-hwan "There are people who falsely received allowances among the mayor's transition committee members."

 

At the time of Lee Eung-woo's Gyeryong Mayor's transition committee, suspicions were raised that many of the transition committee members did not go to work and received allowances.

 

Gyeryong City Council member Lee Chung-hwan (Democratic Party, current vice-chairman) raised suspicion that about 4 out of 17 members of the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did not go to work and tried to collect allowances through proxy signatures.

 

Rep. Lee focused on this fact in an inquiry to the Office of Planning and Audit at the 163rd 2nd regular meeting of the Gyeryong City Council, and pressed the executive branch, saying, "I will continue to discuss it until it is returned."

 

Representative Lee Cheong-hwan said in a query that day, “Ahead of the launch of the 8th civil election, a local government position takeover committee was established this time to support the smooth administration of Gyeryong Mayor Lee Eung-woo based on the Local Autonomy Act, but some of the takeover committee members did not go to work, let alone work, and received allowances. I was paid,” he said, slamming the executive.

 

In the ensuing inquiry, Rep. Lee raised his voice, saying, "I know that the money went out to a person who did not even appear in the mayoral transition committee. Can I give it to you?" he asked.

 

At the same time, he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accusing the person involved, saying, "The signature is also forged, but the wrong part must be reported and returned."

 

He then questioned, "Does the Planning and Audit Office properly grasp this reality?", and to Lee's criticism, Chief Lee Kwang-wook replied, "I have not been able to individually check each one."

 

In response to the head of the Audit Office, Rep. Lee said, “The transition period for the transition committee is 20 days, but 4 out of 17 members did not go to work and ordered a specific person to sign for the attendance sheet, and only received an allowance.” He raised the possibility of collective distrust of the executive, saying, “Can the citizens of Gyeryong really trust and support the new executive who committed such irregularities from the first stage of the transition committee?”

 

Then, Rep. Lee urged "clear investigation and redemption," and sighed, saying, "There has been such corruption since the beginning of the mayor, and I am so embarrassed that I cannot hear my face." Reveal whether it is a fabrication," and urged the executive to reveal the substantive truth.

 

In response to Rep. Lee Chung-hwan's carpet-bombing question, Lee Gwang-wook, head of the Audit Office, replied, "I will properly understand the situation and inform you in detail."

 

Representative Lee Cheong-hwan said in a phone call with this magazine, "Even from common sense, it is surprising that there are people who falsely receive allowances in this era." I will do my best in my role as a member of parliament," he said.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the Local Autonomy Act (Article 105), the local government head transition committee assists the local government head-elect to identify the organizational function and budget status of the local government, and is in charge of preparing for setting the policy basis.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