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환 계룡시의원, 군문화엑스포 성공개최는 무슨?...작심 비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09:12]

이청환 계룡시의원, 군문화엑스포 성공개최는 무슨?...작심 비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1/24 [09:12]

▲ 이청환 계룡시의원  © 계룡시의회


계룡시의회 이청환 부의장(더불어민주당)이 올해 개최된 계룡군문화엑스포(이하 엑스포)를 성공적인 개최라고 자평하고 있는 계룡시를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이 부의장은 23일 개최된 계룡시의회 제163회 정례회 1차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와 안보생태 탐방로 계룡하늘소리길 조성사업’과 관련한 발언을 하면서 엑스포의 성공개최 자축이 아전인수식 평가로 지적했다.

 

이 부의장은 먼저 계룡시가 입장료 수입 등을 근거로 성공적이라고 평가한 부분에 대해 “계룡군문화엑스포에 당초 목표 관람객 130만명을 훌쩍 넘는 170만명이 관람했으며 입장권 판매 등 수익사업도 목표액 33억원을 웃도는 40억원으로 성공적인 엑스포로 자축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으로 집행부인 계룡시의 주장과 상반된 발언을 했다.

 

계룡시가 입장권 수입과 방문객 수치를 가지고 단순 비교해 성공적인 개최라고 자축한 것과 관련 이 부의장은 “엑스포는 간접비로 약 600억원이 투입되었고, 직접 행사비 예산만 196억원 등 총 796억원이 투입되었지만 엑스포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어떤 도움이 되었는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계룡시 최초로 개최되는 국제행사로 계룡시를 발전시킬 기회였는데 제대로 내세울 만한 기반시설이 계룡 신도안부터 대전-세동간 도로 신설뿐 이었다"며 아쉬움을 나타나기도 했다.

 

이 부의장은 계룡시 직원 소통방에 올라온 엑스포 관련 내용을 소게 하면서 직원들 조차 이번 엑스포에 대한 평가를 부정적으로 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날 공개한 소통방에 올라온 직원들 반응은 "매년하는 군문화축제보다 못한 행사,총체적 난국, 그 예산으로 시민들 4만 명에게 주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다못해 불 붙어서 난리 났을 듯, 누가 엑스포 성공했다고 합니까? 집행부 내부 특정인에서만 그러는 것 같습니다"등 일부 이기는 하나 성공한 엑스포라고 자축한 계룡시의 반응과는 정 반대의 의견들이 그것도 엑스포에 직접 참여한 직원들이 올린것이어서 집행부에 대한 불신으로 나타낫다.

 

이 부의장은 이어 "코로나19로 연기되면서 준비기간이 2년이 연장 되었음에도 너무나 준비가 부족했다"고 지적하고 "개막식에서 연예인들을 보기위해 대기 중이던 젊은 청소년들이 공연장 개방과 함께 밀려들때는 안전사고 대비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진 발언에서 이청환 부의장은 안보생태 탐방로 계룡하늘소리길조성사업에 대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 부의장은 “용동 저수지에서 삼신당까지 3.2km 구간에 대해 계룡시에서 11억 5천만원을 투자해 조성한 탐방로로 시민의 혈세로 조성한 탐방로인 만큼 계룡시민 누구나 언제든지 탐방로를 다닐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실상을 그러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계룡시가)상시개방이라고 말을 하지만 1일 1회이고, 최소 30명에서 최대 60명의 탐방객을 인터넷으로 모집해야 가능하다”면서 “이건 상시개방이 아니라 부분개방"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향해 "시장님께서 공약하신 명품둘레길 사업이 완성됐다고 보십니까?”라며 시장에게 반문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시장을 향해 “용동저수지 둘레길 만이라도 실질적인 상시개방이 될 수 있도록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래야 명실상부한 계룡시 생태 탐방로이자 대표 관광지가 될 것"이라며 상시개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5분 자유발언를 마무리 하면서 이청환 부의장은 집행부와 공직자들에게 "돌아보고 반성하고, 좀 더 좋은 방향으로 나가자고 말씀드린다"면서 "계룡시 공직자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과 역량을 발휘에 전국에서 제일 살기좋은 계룡시를 만들 수 있다"며 공직자들에게 희망을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ryong city council member Lee Chung-hwan, what is the success of the military cultural expo?... Criticism of determination

 

Gyeryong City Council Vice Chairman Lee Chung-hwan (Democratic Party of Korea) criticized the Gyeryong City, which is self-praised for successfully hosting the Gyeryong-gun Cultural Expo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Expo) held this year.

 

In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163rd regular meeting of the Gyeryong City Council held on the 23rd, Vice-Chairman Lee made a remark regarding the 'Gyeryong World Military Culture Expo and the Gyeryong Skysori Trail Construction Project', a security ecological trail. It was pointed out as an ajeon takeover evaluation.

 

Regarding the part that Gyeryong City evaluated as successful based on admission revenue, Vice Chairman Lee said, “1.7 million people watched the Gyeryong-gun Cultural Expo, far exceeding the original target of 1.3 million, and revenue business such as ticket sales also exceeded the target amount of 3.3 billion won. I congratulate myself on a successful expo with billions of won, but I don't think so,” he said, contradicting the assertion of the executive body, Gyeryong City.

 

Regarding the fact that Gyeryong City celebrated itself as a successful hosting by simply comparing ticket revenue and number of visitors, Vice Chairman Lee said, “About 60 billion won was invested in indirect costs for the expo, and a total of 79.6 billion won, including 19.6 billion won in direct event expenses, was invested, but the expo was a regional economy How did it help in activation?" he questioned.

 

At the same time, he expressed regret, saying, "It was an opportunity to develop Gyeryong City as the first international event held in Gyeryong City, but the only infrastructure that could be properly promoted was the construction of a new road between Gyeryong Sindoan and Daejeon-Sedong."

 

Vice-Chairman Lee pointed out that even the employees were giving negative evaluations of the expo while sharing the expo-related content posted in the Gyeryong City employee communication room.

 

The reaction of the employees who came up in the communication room released on this day was, "An event that is worse than the annual military cultural festival, a total difficulty. ? It seems that only certain people inside the executive branch", etc., were posted by employees who directly participated in the expo, so they appeared as distrust of the executive branch.

 

Vice-Chairman Lee pointed out, "Even though the preparation period was extended by two years due to the postponement of Corona 19, we were very unprepared." It didn't happen at all," he said.

 

In the ensuing remarks, Vice Chairman Lee Chung-hwan continued to make remarks about the Gyeryong Skysori Trail creation project, an ecological security trail.

 

Vice-Chairman Lee emphasized the reality by emphasizing, “Since Gyeryong City invested 1.15 billion won in the 3.2km section from Yongdong Reservoir to Samsindang, and it was created with citizens’ money, any Gyeryong citizen should be able to visit the trail at any time.” pointed out that it is not.

 

He said, “(Gyeryong City) says it is always open, but it is once a day, and it is possible to recruit at least 30 to a maximum of 60 visitors online.”

 

At the same time, he turned to the mayor and asked the mayor, "Do you think that the luxury goods trail business promised by the mayor has been completed?"

 

Vice-Chairman Lee emphasized to the mayor that day, “Even the Yongdong Reservoir Dulle-gil should be changed so that it can actually be open at all times,” and emphasized the need for always-opening, saying, “In that way, it will become a true ecological trail and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Gyeryong City in name and reality.”

 

Concluding the 5-minute free speech, Vice Chairman Lee Cheong-hwan said to the executive and public officials, "Look back, reflect, and tell us to move forward in a better direction." It can be done,” he said, expressing hope to officials.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