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논산시장, 대형 쇼핑몰 찾아 지역 농특산물 판로 개척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1/09 [13:35]

백성현 논산시장, 대형 쇼핑몰 찾아 지역 농특산물 판로 개척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1/09 [13:35]

▲ 에치와이 방문한 백성현 논산시장  © 논산시


논산시 관내 기업을 찾아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기업과 상생 발전을 위해 발로뛰고 있는 백성현 논산시장이 이번에는 대형 쇼핑몰을 찾아 지역 농특산물 판로 개척에 나섰다.

 

지역 생산품의 판로 개척과 ‘미래 살 거리’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백성현 논산시장은 지난 7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에치와이(한국야쿠르트, 이하 에치와이) 본사를 찾아 김병진 에치와이 대표이사를 만나 지역 농특산물 판로 확대 및 지역 일자리 창출 방안을 비롯한 지역사회-기업 간 상생 모델에 대해 긴밀히 의논했다.

 

백 시장은 특히 논산에서 생산된 농산물 우선 구매 및 사용과 관련, 지속적인 실무협의를 거쳐 가며 공급 가능 품목을 세부적으로 검토해 에치와이의 종합 온라인 쇼핑몰인 ‘프레딧’에 입점시키는 방안을 협의했다. 

 

에치와이 온라인 쇼핑몰인 프레딧은 회원 수 130만 명, 매출액 약 700억 원(2021년 기준)의 쇼핑몰로, 시는 지역의 농특산물 및 중소기업 제품을 입점시켜 인지도 상승과 매출 향상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다는 목표다.

 

내년 중 논산 동산일반산업단지에 신 물류센터 구축 계획을 밝힌 바 있는 에치와이는 사업 확장에 따르는 인력 수요 발생 시 지역인재 100명을 신규 채용, 인구소멸 위기 극복과 청년 정주 여건 개선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백 시장은 “논산의 생산품을 대기업에 납품함으로써 판로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가격변동에 따른 농가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기업은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공급받는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반영한 기업 투자 방식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윈-윈 형태의 상생을 강조했다.

 

한편 주식회사 에치와이는 국내 굴지의 유통 전문기업이자 대한민국 최초의 유산균음료 제조업체로 야쿠르트를 비롯해 각종 발효유, 건강기능식품, 간편식 등을 생산하며 연간 1조 966억 원 상당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Market, Baeseong-hyeon, visits large shopping malls and pioneers local agricultural products

 

Nonsan Mayor Baek Seong-hyeon, who is working hard for win-win development with companies, such as visiting businesses in Nonsan-si to listen to their difficulties, has set out to develop a market for local agricultural specialties by visiting a large shopping mall this time.

 

On the 7th, Nonsan Mayor Baek Baek-hyeon, who is spurring the development of a market for local products and preparation of 'a street to buy in the future', visited the headquarters of H&Y (Korea Yakult, hereafter H&Y) located in Seocho-gu, Seoul on the 7th and met H&Y CEO Kim Byung-jin and met with local agricultural specialties. They closely discussed a win-win model between local communities and businesses, including ways to expand sales channels and create local jobs.

 

In particular, with regard to the preferential purchase and use of agricultural products produced in Nonsan, mayor Baek went through continuous working-level consultations to review the items that can be supplied in detail and negotiated a plan to enter the store in ‘Predit,’ H.Y.’s comprehensive online shopping mall.

 

Predit, an H.Y. online shopping mall, is a shopping mall with 1.3 million members and approximately KRW 70 billion in sales (as of 2021). aim to do

 

Hwy, which has announced plans to build a new logistics center in the Nonsan Dongsan General Industrial Complex within next year, has announced that it will hire 100 local talents when there is a demand for manpower following business expansion, and contribute to overcoming the crisis of population extinction and improving the living conditions for young people. said.

 

Mayor Baek said, “By supplying Nonsan’s products to large companies, we want to secure a stable market and minimize losses to farmers due to price fluctuations. We will be able to enhance our brand value.”

 

Meanwhile, HY Co., Ltd. is a leading distribution company in Korea and the first lactobacillus beverage manufacturer in Korea. It produces various types of fermented milk, health functional foods, convenience foods, including yogurt, and generates annual sales of 1.96.6 trillion won.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