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현 논산시장 “논산시민 애국심에 국가가 응답해야 할 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0/20 [11:39]

백성현 논산시장 “논산시민 애국심에 국가가 응답해야 할 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0/20 [11:39]

▲ 국방산업 육성 포럼에 참석한 백성현 논산시장  © 김정환 기자


백성현 논산시장이 “70여 년의 세월을 군과 함께 지내오며 크고 작은 피해를 감내해 온 논산시민에 대한 국가적 뒷받침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백 시장은 지난 19일 계룡 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 ‘2022년 충남 국방산업 전문가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호소하고 “농업기반의 도시였으나 국방ㆍ군수산업을 토대로 변화와 혁신을 이뤄낸 미국 앨라배마 주의 ‘헌츠빌’처럼 논산의 살 거리를 새로이 마련해 소멸의 도시에서 부흥의 도시로 탈바꿈시킬 것이며, 그 중심에는 군수산업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혁신 4.0과 충남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포럼에서 축사에 나선 백 시장은 “군수산업은 나라의 힘과 흥망성쇠를 나타내는 가늠자인 동시에 미래과학을 선도하고 지역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핵심 산업 분야”라며 “이웃 도시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논산시를 대한민국 굴지의 군수산업 메카로 도약시키는 데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충남 남부권 대부분의 도시가 인구소멸의 위기에 처한 가운데, 젊은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해주고 지역에 머물 동기를 만들어줘야 한다”며 “국방 자원이 풍부하고 사통팔달 교통의 요지인 논산이 군수산업 중심 정책대전환의 첨병이 되어 지역소멸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는 뜻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육군훈련소의 총탄소리와 훈련병의 긴 행렬, 육군항공학교의 헬기 소음 속에서 살고 있음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묵묵히 감내해 온 논산시민의 애국심에 국가가 응답해주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aek Baek-hyeon, Mayor of Nonsan, “It is time for the state to respond to the patriotism of the citizens of Nonsan”

Nonsan Mayor Baek Baek-hyeon appealed, “The national support for the citizens of Nonsan, who have endured great and small damage while spending over 70 years with the military, is desperately needed.”

Mayor Baek attended the '2022 Chungnam Defense Industry Expert Forum' held at the Gyeryong Culture and Arts Center on the 19th and appealed this way, saying, "It was an agricultural city, but 'Huntsville', Alabama, USA, which achieved change and innovation based on the defense and military industries. As in the case of Nonsan, we will prepare a new street to live in, transforming it from a city of extinction to a city of revival, and the military industry is at the center of it,” he emphasized.

Mayor Baek, who delivered a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forum held under the theme of 'Defense Innovation 4.0 and the Future of Chungnam,' said, "The military industry is a scale that shows the strength and rise and fall of the country, and at the same time leads the future science and improves the settlement conditions of the region. “Based on close cooperation with neighboring cities, we will work hard to make Nonsan a mecca for the military industry in Korea.”

“With most cities in the southern region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on the verge of population extinction, we need to provide quality jobs to young people and motivate them to stay in the area,” he said. We will take the lead in overcoming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by becoming a leading force in the industry-oriented policy transition.”

“I hope the state responds to the patriotism of the citizens of Nonsan, who have endured silently for national security despite living amid the sound of bullets at the Army Training Center, a long procession of trainees, and the noise of helicopters at the Army Aviation School,” he sai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