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우주산업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추가 지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10/07 [20:31]

과기정통부, ‘우주산업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추가 지정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10/07 [20:31]

▲ 대전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가시화  © 김정환 기자


10월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서 개최한 제43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서 당초 발표한 발사체 특화지구와 위성 특화지구 지정계획에 더해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를 추가로 지정하는 내용의 ‘우주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 계획 수정(안)’이 원안의결 되면서 대전시의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가 가시화 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의 ‘우주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 계획 수정(안)’ 의결로 우주 관련 연구 및 인재개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대전의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지정이 유력해졌다고 대전시가 밝혔다.

 

수정안이 통과되면서 대전시는 정부의 민간주도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의 중심이 되는 첫 번째 단계를 통과했다.

 

대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면밀히 협력하여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조성을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는 등 최종 국가우주위원회 심의를 통한 우주산업 클러스터 확정까지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를 공식화하여 우주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한다는 계획으로 특화지구 간 유기적 상호 연계와 협업을 강화하여 동반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제42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통해 심의의결된 우주산업 클러스터 계획에는 경남과 전남이 민선 7기부터 즉시 사업을 수행할 수 있을 정도로 준비하여 후보지로 선정되었다.

 

대전은 산‧학‧연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 우주산업 육성부터 국가 우주경쟁력 제고까지 도시브랜드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사업 대비에는 소홀하였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민선 8기 시작과 함께 이장우 시장은 관계부처는 물론 대통령실을 찾아 우주산업 클러스터가 대전과 전남, 경남 3개 축으로 조성되어야만 우주산업이 국가의 미래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 피력했다.

 

지난 8월 3일 개최되었던 국민의 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권성동 당시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에게 대전시 입장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받았다.

 

이후 대전시는 실무적으로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구축을 위해 미래우주 SW분야, 우주탐사, 스타트업 등 연구‧인재개발 분야의 대전만의 특장점을 과기정통부에 전달하고 지역의 산학연 전문가들과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콘텐츠를 구체화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추가된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는 기존 발사체·위성 특화지구와 차별화된, 미래 신산업 창출을 위해 필요한 연구개발 및 인재양성 기능에 특화할 계획으로, 앞으로 이를 수행할 최적의 후보지를 선정(10월)하고, 면밀한 사업계획서 검토(10월~11월)를 거쳐, 최종적으로 11월에 국가우주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정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3개의 대학에서 우주관련 전문 교육이 이뤄지고 있고, 항공우주연구원 등 13개의 인공위성 분여 전문 연구기관이 집적돼 있으며, 특히 쎄트렉아이 등 60여개의 우주관련 기업이 포진해 있어 정부 국책사업인 우주산업 클러스터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dditionally designates ‘specialized district for space industry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On October 7th, the 43rd Space Development Promotion Working Committee hel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added a special zone for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in addition to the project to designate a special district for launch vehicles and a special district for satellites originally announced It is said that the 'revision (draft) of the space industry cooperation district (cluster) plan', which is designated as a

Daejeon City announced that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district for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in Daejeon, which has space-related research and human resources development infrastructure, has become more likely with the resolution of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s ‘Amendment (draft) of the space industry cooperation district (cluster) plan’.

As the amendment was passed, Daejeon City passed the first stage of becoming the center of the triangular system of the space industry cluster, which is being promoted by the government to foster the private-led space industry.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work closely with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to prepare a detailed plan for the creation of a specialized district for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etc.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is planning to formulate a triangular system for the space industry cluster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structure for the continuous growth of the space industry.

Previously, in the space industry cluster plan, which was deliberated and decided by the 42nd Space Development Promotion Working Committee in July, Gyeongnam and Jeonnam were prepared enough to start the project immediately from the 7th popular election and were selected as candidate sites.

Although Daejeon has abundant infrastructure for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it was evaluated that it was neglected in preparation for the space industry cluster project, which could elevate the city's brand status from nurturing the local space industry to enhancing the national space competitiveness.

With the start of the 8th popular election, Mayor Lee Jang-woo visited the presidential office as well as relevant ministries and actively stressed that the space industry can be positioned as the nation's future growth engine only when the space industry cluster is built on three axes: Daejeon, Jeonnam, and Gyeongnam. did.

At the People's Power Budget Policy Council held on August 3, Kwon Seong-dong, then floor leader, and other lawmakers from the ruling party delivered the position of Daejeon City and promised active support.

After that, Daejeon City delivered the unique strengths of Daejeon in the fields of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such as future space SW, space exploration, and startups to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to establish a triangular system for the space industry cluster in practice, and continued discussions with local industry-academic-research experts. Efforts were made to materialize the content through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plans to specialize in R&D and talent training functions necessary to create future new industries, differentiated from the existing projectile/satellite-specialized zones, in the added research and human resources development zone. After the selection (October), careful business plan review (October-November), the final designation is planned in November through the deliberation of the National Space Commission.

Meanwhile, in Daejeon, three universities, including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provide specialized space-related education, and 13 research institutes specializing in satellite distribution, including the Aerospace Research Institute, are integrated. It is evaluated as the best place for a space industry cluster research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specialized district, a government project.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IT/과학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