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현 국회의원,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세관에서 물품 압류

지방세 1년 넘게 1천만원 이상 체납한 고액·상습체납자 8,364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1:49]

강준현 국회의원,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세관에서 물품 압류

지방세 1년 넘게 1천만원 이상 체납한 고액·상습체납자 8,364명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9/27 [11:49]

▲ 강준현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지방세를 1년 넘게 1천만원 이상 체납한 고액·상습 체납자가 지난해 8천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내달부터 통관 단계에서 이들이 들여오는 물품을 압류할 예정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강준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을)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관세청에 위탁한 고액·상습 체납자는 총 8천364명이었다.

 

이들은 체납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지방세 1천만원 이상을 내지 않아 지난해 신상이 공개된 체납자들이다. 이들의 체납 금액은 총 4천102억원이었다.

 

지자체별로 보면 경기도가 2천494명으로 가장 많았다. 체납 총액은 1천322억원이었다.

 

서울(1천127명·713억원), 경남(550명·223억원), 충남(522명·190억원), 인천(478명·194억원) 등의 순으로 체납 인원이 많았다.

 

체납 금액으로는 경기(1천322억원), 서울(713억원)에 이어 광주(248억원·332명), 경남(223억원), 경북(218억원·436명), 인천(194억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개정된 지방세징수법에 따르면 지자체가 관세청에 체납처분을 위탁하면, 세관은 체납자가 입국할 때 휴대한 고가품을 검사 현장에서 압류하고 해외 직구로 산 수입품의 통관을 보류할 수 있다.

 

관세청은 지난 7월 지자체로부터 지방세 체납자 명단을 넘겨받고 현재 관련 업무 수행을 위해 전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내달부터 지방세 체납자 수입 물품을 압류·보류하는 업무를 시작한다.

 

관세청은 고액·상습 지방세 체납자의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완비한 뒤 내년부터 올해 공개명단을 포함해 신상 공개자 전체를 대상으로 위탁 업무를 본격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강준현 의원은 "지방정부의 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지방재정 확보의 측면에서 전방위적인 노력을 다해 체납액을 환수해야 한다"며 "유리 지갑이라 불리는 근로소득자들과의 조세 정의, 조세 형평성 차원에서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의 장기적인 체납행위는 근절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semblyman Kang Jun-hyeon seizes goods at customs for high local taxes and habitual delinquency

 8,364 people with large amounts and habitual delinquency in arrears of more than 10 million won in local tax for more than one year

  

Last year, more than 8,000 people were in arrears with their local taxes by 10 million won or more.

 

The Korea Customs Service is planning to seize the goods imported by them during the customs clearance phase from next month.

 

According to the data received from the Korea Customs Service by National Assembly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member Kang Jun-hyeon (Democratic Party, Sejong-eul), there were a total of 8,364 people with high delinquency and habitual delinquency entrusted by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These are delinquents whose identities were disclosed last year because they did not pay more than 10 million won in local tax for one year from the date of delinquency. Their arrears totaled 410.2 billion won.

 

By local government, Gyeonggi Province had the highest number with 2,494. The total amount of arrears was 132.2 billion won.

 

Seoul (1,127 people, 71.3 billion won), Gyeongnam (550 people, 22.3 billion won), Chungnam (522 people, 19 billion won), and Incheon (478 people, 19.4 billion won) had the most arrears in that order.

 

In terms of arrears, Gyeonggi (132.2 billion won), Seoul (71.3 billion won), Gwangju (24.8 billion won, 332 people), Gyeongnam (22.3 billion won), Gyeongbuk (21.8 billion won, 436 people), Incheon (19.4 billion won), etc. in order of many

 

According to the amended Local Tax Collection Act, if a local government entrusts a disposition of arrears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customs can confiscate expensive goods carried by delinquent persons upon arrival at the inspection site and suspend customs clearance of imported goods purchased overseas.

 

The Korea Customs Service took over the list of local tax delinquents from the local government in July and is currently developing a computerized system to carry out related tasks. Starting next month, the business of seizing and withholding imported goods from local tax delinquents will begin.

 

The Korea Customs Service plans to complete the system that can identify the status of high and habitual local tax delinquents in real time, and then from next year, it is planning to carry out consignment work for all individuals who disclose personal information, including the public list, from next year.

 

Rep. Kang Jun-hyeon said, "In a situation where the local government's finances are poor, we must make all-out efforts in terms of securing local finance to recover the arrears." The long-term delinquency behavior of habitual delinquents should be eradicated," he sai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