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연구원, 중․저준위 방폐물 222드럼 반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8/25 [14:32]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저준위 방폐물 222드럼 반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8/25 [14:32]

▲ 방폐물 반출 사진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5일 새벽 2시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보관 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222드럼을 경주 최종처분장으로 반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원자력연구원내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보관량은 2만 1,281드럼으로 올해 계획물량 400드럼 중 이날 222드럼을 반출했고, 나머지 178드럼은 오는 12월 중 반출 예정이다.

 

2018년 핵종분석 오류로 중단됐던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이 2020년 재개되면서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방폐물은 2020년 465드럼, 2021년 475드럼이 각각 반출됐지만, 현재 3만 1,194드럼을 보관하고 있어 전국 2번째로 많은 양을 보관하고 있다.

 

현재 보관량을 매년 500드럼씩 반출할 경우 62년이 걸리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대전은 임시보관이라는 이유로 수십년째 직․간접적인 불이익을 받으면서도 정부 예산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다.

 

특히 2015년 방사능방재법 개정으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이 확대(하나로 원자로 반경 0.8㎞→1.5㎞)돼 지자체 의무와 책임은 가중됐음에도 여전히 정부 예산 지원은 여전히 5개 기초지자체(울주, 기장, 울진, 경주, 영광)만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 예산 지원이 없는 대전 유성구를 비롯한 비상계획구역을 관할하는 나머지 16개 기초지자체는 의무와 책임만 있어 시민 안전성 확보를 위한 방사능 방재 및 원자력 안전관리 등을 추진하기에 매우 어려움이 있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한선희 시 시민안전실장은 “지역 내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이 확대돼 시민 불안과 우려가 해소될 수 있도록 원자력시설에 강력히 촉구하며 방폐물 반출시 안전하게 반출되는지 운행정보 등 사전점검을 철저히 하겠다”며 “그동안 피해를 감수하고 불안과 우려 속에 있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을 관할하는 유성구 등 16개 기초지자체 시민들을 위해서 원자력안전교부세(지방교부세법 개정)가 반드시 신설되도록 중앙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222 drums of low and medium level waste]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had taken out 222 drums of low and medium level waste from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to the final disposal site in Gyeongju at 2 am.

Currently, the amount of low- and middle-level waste in storage in the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is 21,281 drums. Of the 400 drums planned for this year, 222 drums were taken out today, and the remaining 178 drums are scheduled to be shipped out in December.

As the export of low- and mid-level waste, which was stopped in 2018 due to a nuclide analysis error, resumed in 2020, 465 drums in 2020 and 475 drums in 2021 were taken out respectively, but 31,194 drums are currently stored in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making it the second largest in the country. are stored in large quantities.

It is estimated that it will take 62 years if 500 drums are removed from the current storage every year. However, Daejeon has suffered from direct and indirect disadvantages for decades because of its temporary storage, but there is no government budget support.

In particular, with the revision of the Radioactive Disaster Prevention Act in 2015, the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 was expanded (the radius of the Hanaro reactor from 0.8km to 1.5km) and the duties and responsibilities of local governments were aggravated, but the government budget support was still provided to five local governments (Ulju, Gijang, Uljin, and Gyeongju). , glory) is being supported.

The city’s position is that the remaining 16 municipalities that have jurisdiction over the emergency planning area, including Yuseong-gu, Daejeon, which do not have government budget support, have only obligations and responsibilities, making it very difficult to promote radioactive disaster prevention and nuclear safety management to secure citizens’ safety. to be.

Han Seon-hee, head of the city's civil safety office, said, "We strongly urge nuclear facilities to resolve citizens' anxiety and concerns by expanding the export of low- and mid-level wastes stored in the region. “We will consult with the central government to ensure that a nuclear safety grant tax (revision of the Local Grant Tax Act) is newly established for the citizens of 16 municipalities, including Yuseong-gu, which has jurisdiction over the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 which is in the midst of risk and anxiety,” he sai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