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짱 좋은 대전시의회, 외상으로 수백만 원 상당 그림 구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15:27]

배짱 좋은 대전시의회, 외상으로 수백만 원 상당 그림 구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7/25 [15:27]

▲ 대전시의회가 외상으로 구매한 그림(포스터)를 걸어놓은 3층 휴게실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사무처가 외상으로 그림을 구매 한 사실이 확인돼 위법성 논란에 빠졌다.

 

대전시의회 사무처는 예산을 세우지 않고 수백만 원 가량의 고암 이응노 화백의 작품 포스터(인쇄물)를 외상으로 구입했다.

 

25일 대전시의회 사무처에 따르면 대전시의회는 제9대의회 개원에 맞춰 의회 청사내 환경개선사업을 하면서 이응노 화백의 작품 포스터 10점을 구입해 민원인들 배려를 위한 그림(포스터)전시를 해놨다.

 

해당 그림은 민원인들이 쉽게 접근 할 수 없는, 공무원들만 이용하는 의회 청사 3층 휴게 공간에 배치했다.

 

이 포스터는 이응노미술관을 통해 1점당 28만원씩(액자 포함) 총 280만원에 구입했다. 포스터 구입에 필요한 예산은 애초 편성하지 않았고, 외상으로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회 사무처는 추경에 예산을 세워 외상 대금을 지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공공기관의 회계처리 규정상 외상으로 물품 등을 구입하고, 차 후 예산을 편성해 대금을 지급하는 배짱 구매는 있을 수 없다는 설명이다.

 

실제 대전시 회계과 직원은 대전시의회가 단행한 외상 구매 같은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답변하고, 물품 등을 구매할 때는 예산을 세워놓고 절차에 따른 회계처리를 하는 것이지 외상으로 물품 등을 구매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대전시의회가 긴급을 요하는 사업이 아님에도 무리하게 외상으로 그림을 구매한 이유가 궁금해 지는 이유다.

 

3층 휴게공간에 그림을 배치한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일반인들의 접근이 쉬운 1층도 아닌 접근이 어려운 공무원만 이용할 수 있는 3층 휴게공간에 배치했다.

3층 휴게공간으로 이동하려면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하는 데, 공무원 또는 의원 신분증이 있어야만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일반인들은 사실상 접근할 수 없어 결국 공무원만을 위해 수백만원의 혈세를 쓴 셈이다.

 

당초 취지를 무색하게 한 그림 배치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의회 사무처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의회를 개방하고 소통, 협치, 기능 강화 차원에서 의회 청사 공용공간 개선사업을 추진했고, 이 과정에서 이응노 작품 포스터를 구매하게 됐다"며 "예산이 부족해 외상으로 구매할 수 밖에 없었고, 추경 예산에 세워 구매 대금을 지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brave Daejeon city council buys a painting worth millions of won]

 

The fact that the Daejeon City Council Secretariat had purchased the painting as a foreign currency was confirmed, and the controversy over its illegality has arisen.

The Daejeon City Council Secretariat did not set a budget and purchased a poster (print) of Goam Ungno Lee's work, which was worth millions of won.

According to the Daejeon City Council Secretariat on the 25th, Daejeon City Council purchased 10 posters of Lee Ung-no's work while carrying out an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 in the parliament building to coincide with the opening of the 9th Congress, and exhibited paintings (posters) for the consideration of civil servants.

The picture was placed in the rest area on the 3rd floor of the parliament building used only by civil servants, which is not easily accessible to civil servants.

This means that the drawings were arranged for lawmakers and public officials with a picture arrangement that was not the same as the original purpose.

This poster was purchased through the Ungno Lee Museum of Art for a total of 280,000 won per piece (including a frame) for a total of 2.8 million won. The budget required to purchase the poster was not initially organized, and it was found that the purchase was made by credit.

It is known that the Parliamentary Secretariat is planning to set up a budget in the supplementary budget and pay the foreign currency payment.

However, according to the accounting rules of public institutions, there is no such thing as a purchase with the guts to purchase goods on a foreign account and then set up a budget and pay for it.

In fact, an employee of the Daejeon City Accounting Department replied that there has never been a case such as a credit purchase made by the Daejeon City Council.

This is the reason why I am curious as to why the Daejeon City Council purchased the painting with foreign credit even though it was not an urgent business.

 It is pointed out that the arrangement of the paintings in the rest area on the third floor is also a problem.

It was placed in the rest area on the 3rd floor, which is only accessible to public officials with difficult access, not on the 1st floor, which is easy to access by the general public.

To go to the rest area on the 3rd floor, you need to use the elevator, but you can only use the elevator with the ID of a public official or legislator. The general public has virtually no access to it, so in the end, millions of won have been spent only for civil servants.

Regarding this, an official from the parliamentary office said, "We opened the parliament to the citizens and promoted the improvement of the public space of the parliament building in order to strengthen communication, cooperation, and function. I had no choice but to pay the purchase price based on the supplementary budget,” he sai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