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버스협동조합, 이장우 후보 지지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15:49]

학원버스협동조합, 이장우 후보 지지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25 [15:49]

▲ 지지선언 사진


청소년통학 학원버스협동조합은 25일 오전 둔산동 대전미래캠프에서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 8차 릴레이 지지선언을 이어갔다.

 

이들은 “어른에 비해 단위체중 당 호흡량이 2배 이상 많아 미세먼지에 더욱 취약한 어린이 보호를 위해 건강권과 학습권이 온전히 담보될 수 있도록 치밀한 전략과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이장우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아울러 “통학안전을 담보하는 친환경 전기통학차량 전환과 통학안전 지원센터 설치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정책제안을 했다.

 

이 후보를 대신해 참석한 김인식 위원장은 "통학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은 국가의 역할이자 기후위기 극복의 시작이고 시민 건강과 아이들 안전을 위한 선도적인 의미를 가진다"며 “얼마 전 대전에서 있었던 통학차량의 비극적인 사건의 재발을 막기위해서라도 통학안전 지원센터 설립은 반드시 빠른 시일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의견을 이후보에게 잘 전달해 아이들의 안전은 물론 건강권과 학습권이 온전히 담보될 수 있는 대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복지정보통신협의회 대전·충남지부에서도 이봉훈 지회장 외 927명이 9차 릴레이 지지선언을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이봉훈 지회장은 “스마트폰을 열어 열차앱을 설치하는 방법과 이용하는 방식을 모르는 탓에 서서 여행하는 노인, 키오스크 때문에 햄버거 하나도 사먹지 못하는 노인의 사례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QR코드를 활용한 백신패스, 예방접종 인터넷 사전예약 등 코로나 대응과정에서 IT기술이 적극 활용되면서 노인들이 느끼는 불안과 사회적 소외감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며 취약계층의 디지털 소외에 대한 심각성을 호소했다.

 

이어 “지능정보화시대로 나아가고 있는 지금, 정보소외계층에 대한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 국민 모두가 보편적인 디지털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때 새 정부가 추진하고자 하는 사회통합도 완성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취약계층이 배제되지 않는, 국민 모두가 행복한 국가를 위해 이장우 후보의 추진력이 필요하다.”며 “대전이 소외계층에 대한 디지털 포용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가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지지이유를 밝혔다.

 

이후보를 대신에 참석한 김인식 위원장은 “노년층과 장애인 등 취약층 등 누구도 디지털 세상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미래지향적 보편적 서비스 확대야말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목표"라며 ”대전시민 모두가 디지털 세상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소양과 능력을 길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후보에게 잘 전달하여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chool Bus Cooperatives Announce Support for Candidate Jang-Woo Lee]


The Youth Commuting School Bus Cooperative continued its declaration of support for the 8th relay of Daejeon mayor candidate Lee Jang-woo at the Daejeon Future Camp in Dunsan-dong on the morning of the 25th.

They declared their support for Candidate Jang-woo Lee, saying, “We urge you to exert a detailed strategy and strong driving force so that the right to health and the right to learn can be fully guaranteed to protect children who are more vulnerable to fine dust because their respiratory rate per unit body weight is more than twice that of adults.” did.

In addition, he made a policy proposal, saying, “We strongly request the conversion of eco-friendly electric school vehicles to ensure the safety of commuting and the establishment of a commuting safety support center.”

Chairman Kim In-sik, who attended on behalf of Candidate Lee, said, "Conversion of school vehicles to electric vehicles is the role of the state and the beginning of overcoming the climate crisis, and has a leading meaning for the health of citizens and the safety of children." The establishment of a school safety support center must be done as soon as possible in order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the tragic incident.” He continued, "I will do my best to convey your opinions to the future assistant so that it can be a battle in which children's safety, health, and right to learning can be fully guaranteed."

Then, at the Daejeon and Chungnam branch of the Korea Welfar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Council, Lee Bong-hoon and other 927 people continued their declaration of support for the ninth relay.

At this meeting, Branch Chairman Lee Bong-hoon said, “There are well-known cases of elderly people who travel standing up because they do not know how to open and use the train app on their smartphones, and who cannot even buy a hamburger because of the kiosk. Recently, as IT technology is actively used in the process of responding to Corona, such as vaccine passes using QR codes and online reservations for vaccinations, the anxiety and social alienation felt by the elderly are getting worse.” appealed

He continued, “Now that we are moving into the intelligent information age, the social integration that the new government is trying to promote will be completed when the digital divide for the information underprivileged is bridged and when all citizens can enjoy universal digital services. Candidate Jang-woo Lee's driving force is needed for a country where all the vulnerable are not excluded and everyone is happy." He said, "I hope that Daejeon Mayor Lee Jang-woo will push forward with will so that Daejeon can become a leading city for digital inclusion for the underprivileged. We look forward to it,” he said.

Chairman Kim In-sik, who attended on behalf of Bo-eul Lee, said, “Expanding future-oriented universal services to ensure that no one, including the elderly and the vulnerable, such as the disabled, are left behind in the digital world is the goal we should aim for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We need to develop the skills and abilities so that we can fully enjoy the world.” In addition, he said, "I will make an active effort so that it can be well communicated to the candidates and reflected in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