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의원“김광신 후보, 소득세 2억8000만원 내고도 모른다고 잡아떼...”

김환일 기자 | 기사입력 2022/05/21 [18:31]

황운하 의원“김광신 후보, 소득세 2억8000만원 내고도 모른다고 잡아떼...”

김환일 기자 | 입력 : 2022/05/21 [18:31]

▲ 황운하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황운하 국회의원이 김광신 국민의힘 중구청장 후보 때리기에 나섰다.

 

황 의원은 21일 논평을 내고 김 후보를 향해 ‘떳떳하지 못한 후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이 김 후보 저격에 나선 것은 21일 방송된 대전MBC TV토론회에서 김 후보가 소득세 납부 경위에 대한 김경훈 후보의 질문에 제대로된 답변을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시작됐다.

 

김광신 후보를 향해 황 의원은 “보통사람으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딴 세상 발언으로 유권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표현했다.

 

논란의 발단은 김경훈 더불어민주당 중구청장 후보가 이날 토론회에서 “김광신 후보와 배우자가 2021년도에 소득세 2억8000만원을 납부했다”며 납부 이유를 묻자 김광신 후보는 ‘자료가 없어 답변을 드릴 수 없다’고 답변한 것이 화근이 됐다.

 

김 후보의 답변에 대해 황 의원은 “매년 2000만원대 소득세를 납부했던 김후보가  2021년 예년의 10배가 넘는 2억8000만원을 소득세로 내고도 왜 냈는지 모른다고 모르쇠로 일관, 떳떳하지 못한 수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하다”면서 김 후보의 답변을 이유로 의혹을 제기했다.

 

“오래전의 일도 아니다”고 강조한 황 의원은 “불과 1년 전에  아파트 한 채 가격과 맞먹는 2억8000만원의 거액의 세금내고도 왜 냈는지 모른다는 김광신 후보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유권자는 없다”며 김 후보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어 황 의원은 김 후보를 향해 “치부를 감추기 위한 비겁한 거짓말에 불과하다”며 공격을 이어갔다. 

 

황 의원은 “김광신 후보의 발언은 세금 10만원 만 더 부과돼도 꼼꼼히 따지는 일반 시민들에게 엄청난 자괴감과 분노를 주기에 충분하다”고 말하고 “재산세에 변화가 없는데도 거액의 소득세를 납부한 것은 재산세 대상이 아닌 분양권,입주권 등을 처분한 것으로 아파트 분양권 전매가 합리적인 추론이라는 것이 세무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를 향해서도 “김광신 후보가 3억원에 달하는 소득세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 못한다면 스스로 부동산 투기로 막대한 수익을 얻었다고 용인하는 꼴이 되고 말 것”이라면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황 의원은 또 “김광신 후보는 대전에 집 한 채 보유하지 않고 유성에서 전세살이 하다가, 중구청장 출마를 위해 부랴부랴 중구에 전세를 얻었다”고 말하고 “중구에 지방세를 내 본적이 없는 후보, 거짓말로 유권자를 속이고 부동산투기로 거액의 이익을 얻은 후보는 중구청장 자격이 없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김광신 후보는 더 이상 중구민인 척, 중구를 위하는 척하며 중구민을 우롱하지 말고 하루라도 빨리 사퇴하는 것이 중구 발전을 앞당기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면서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wang Un-ha, "Candidate Kwang-shin Kim, who said he didn't know even paying 280 million won in income tax..."]

 

Assemblyman Hwang Un-ha from the Jung-gu district of Daeje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tarted to beat Kim Kwang-shin, the People's Strength, Jung-gu mayor.

Rep. Hwang pointed out that candidate Kim was an 'unprofessional candidate'.

Rep. Hwang's attack on candidate Kim started when he pointed out that candidate Kim did not properly answer Kim Kyung-hoon's question about how he paid his income tax during the Daejeon MBC TV debate broadcast on the 21st.

Regarding candidate Kim Kwang-shin, Rep. Hwang expressed, "He made the voters astonished by his remarks from a different world that ordinary people cannot understand."

The controversy started when Kim Kyung-hoon, the head of the Jung-gu offic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sked the reason for the payment, saying, "Kim Kwang-shin and his spouse paid 280 million won in income tax in 2021." Answering became a problem.

In response to Kim's response, Rep. Hwang said, "The suspicion that candidate Kim, who had been paying 20 million won in income tax every year, received 280 million won in income tax in 2021, 10 times more than usual, he did not know why he paid it, and he got consistent and dishonest profits without knowing why. It is enough to buy the .

Rep. Hwang, who emphasized that “it is not something that happened a long time ago,” said, “There is no voter who can believe Kim Kwang-shin’s words that he did not know why he paid a huge amount of tax of 280 million won, equivalent to the price of an apartment just a year ago.” The candidate's remarks were questioned.

Rep. Hwang continued his attacks on candidate Kim, saying, "It's just a cowardly lie to hide your wealth."

Rep. Hwang said, “Candidate Kwang-Shin Kim’s remarks are enough to inflict great shame and anger on ordinary citizens who closely monitor the tax even if an additional 100,000 won in tax is imposed. The common opinion of tax experts is that the sale of the apartment sale right is a reasonable inference because the sale right and the right to move in have been disposed of,” he said.

He also raised suspicions about real estate speculation toward candidate Kim, saying, “If Candidate Kwang-shin Kim does not properly explain his income tax of 300 million won, he will be condoning that he has made huge profits from real estate speculation on his own.”
Rep. Hwang also said, "Candidate Kwang-shin Kim did not own a house in Daejeon and lived in Yuseong, but he hurriedly got a charter in Jung-gu to run for Jung-gu mayor. Candidates who deceived and made huge profits from real estate speculation do not qualify as the mayor of Jung-gu.”

“Candidate Kwang-Shin Kim no longer pretends to be a citizen of Jung-gu, pretending to be for Jung-gu, and mocking the residents of Jung-gu, and I want you to keep in mind that resigning as soon as possible is to advance the development of Jung-gu.”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