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후보 “인쇄거리를 청년 디자인특구로 조성” 공약

대전인쇄발전연구원 설립, 인쇄출판산업단지 조성 촉진하고 인쇄 산업 도약 기회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21:41]

허태정 후보 “인쇄거리를 청년 디자인특구로 조성” 공약

대전인쇄발전연구원 설립, 인쇄출판산업단지 조성 촉진하고 인쇄 산업 도약 기회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20 [21:41]

▲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가 선대위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김정환 기자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가 전국 3대 인쇄 거리로 꼽히는 대전인쇄특화거리를 청년 디자인 특구로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황은주 정책대변인은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온통행복캠프에서 “원도심 인쇄 거리에 대전인쇄발전연구원을 설립해 인쇄출판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디지털 인쇄 창업을 지원하여 지역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이 같은 정책과 관련해 황은주 대변인은 “디지털 인쇄시장은 매년 15~20% 성장하고 있어 침체한 전통 인쇄시장에 디지털 인쇄를 포함시킬 경우 향후 전망이 밝아질 것으로 본다”며 “청년 디자인 창업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대전시가 인쇄특화거리에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추진하면서 재개발 및 재건축으로 인해 존폐 위협에 놓이기도 했지만, 인쇄 전문기관인 대전인쇄발전연구원을 설립하면 인쇄출판산업단지 조성을 촉진하고 지역 인쇄 산업의 자생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대전역 원도심 민·관·산·학 인쇄특화산업 발전 공동협의체 운영 ▲디자인 전문인력 양성 ▲청년 디자인 창업생태계 구축 ▲인쇄특화거리 산업단지 이전을 통해 인쇄 산업을 지역의 신산업으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황 대변인은 “인쇄출판산업단지 조성은 대전 인쇄인들의 숙원사업이었던 만큼 기존 인쇄인들을 지키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덕특구의 출연연·연구소기업과 기술 교류를 강화하는 등 인쇄 분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노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Tae-Jeong Huh “Creating a printing street as a special youth design zone” pledge]

 

Daejeon Printing Research Institute established, promoting the creation of a printing and publishing industry complex, and as an opportunity to take off in the printing industry

Daejeon mayor candidate Heo Tae-j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made a promise to create a special youth design district for Daejeon Printing Street, which is considered one of the nation's top three printing streets.

Hwang Eun-joo, a spokesperson for the polic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Ontong Happiness Camp, a candidate for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e will establish the Daejeon Printing Development Research Institute on the original downtown printing street to create a printing and publishing industrial complex, and to secure a new growth engine for the region by supporting digital printing startups.” 20 work said

Regarding this policy, spokesperson Hwang Eun-joo said, “The digital printing market is growing 15-20% every year, so if digital printing is included in the stagnant traditional printing market, the future prospects will be bright. plan,” he explained.

He continued, “In the meantime, Daejeon City has been threatened with its existence due to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while promoting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on the printing-specialized street. We hope that the foundation will be established.”

Specifically, ▲Operating a public, private, industry, academic, private, public, industrial, academic development joint council for the development of printing industry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 of ​​Daejeon Station ▲Cultivating design professionals ▲Building a young design startup ecosystem ▲Relocating the printing industry to a new local industry idea

Spokesperson Hwang said, “As the creation of the printing and publishing industry complex has been a long-cherished project for printers in Daejeon, it will be possible to secure a new growth engine while protecting the existing printers. We will also strengthen our efforts to develop the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