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태 “수십억 부동산 소유 서철모, 서구에선 전세살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19:20]

장종태 “수십억 부동산 소유 서철모, 서구에선 전세살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20 [19:20]

▲ 토론회에서 마주한 장종태.서철모 후보  © 김정환 기자


“수도권 부동산 소유…서구청장 출마위해 아들에게 증여 후 서구 전세살이 부적절”-

서철모 “아들 명의의 서구 아파트 전세권 설정위해 1억 원만 증여” 해명

 

대전서구청장에 도전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장종태 후보가 국민의힘 서철모 후보의 부동산 문제를 집중 거론하면서 서구청장 선거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장 후보측은 "서철모 국민의힘 서구청장 후보가 서울과 수도권 등에 실거래가 40억 원 규모로 추산되는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정작 서구에는 출마 몇달 전 급하게 전셋집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그 전셋집도 아들 명의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 장종태  후보는 “서구를 이끌어야 할 서구청장 후보로 부적절한 처사”라며 “서구청장에 떨어지면 바로 대전을 떠날 후보”라며 비난했다.

 

장종태 서구청장 후보는 20일 한 TV 토론회에서 서 후보의 과도한 수도권 부동산 소유 문제를 지적했다.

 

장종태 후보는 “서 후보가 고위공직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 전세권, 배우자 소유 상가 2채 등 소유하거나 전세권이 있는 부동산이 무려 5채나 된다. 부동산 신고액이 공시지가로 28억여 원, 실거래가로 4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로서 어떻게 부동산 투자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평생 공직생활을 하며 돈을 모아 서구 만년동에 집 한채 있는 저로선 좌절감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장종태 후보는 수도권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서 후보가 정작 서구에는 아들 명의의 전세살이를 하고 있는 점을 질타했다.

 

장종태 후보는 “서 후보의 지난해 (대전시행정부시장 시절) 고위공직자 재산공개에 따르면 서구에 집이 없었는데 이번 후보자 재산신고서 자료에 따르면 얼마 전 서구에 아들 명의의 전셋집을 구했다”라며 “수도권에 수십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했으면서도 정작 서구에 아들 명의의 전세살이를 하는 것은 서구청장 후보로서 부적절한 처사”라고 질타했다.

 

장 후보는 또 서 후보가 서구 아파트 전세권을 가진 아들에게 재산을 증여한 사실도 밝혀냈다.

 

장종태 후보는 “2021년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아들 재산이 5518만원으로 신고됐는데 1년도 안 돼 3억여 원의 전세를 계약할 정도로 재산이 늘어난 것은 누가 봐도 아들에게 재산을 증여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서철모 후보는 “서구에 있는 아들 명의의 아파트 전세가가 3억1000만 원인데 (전세권 설정을 위해) 1억 원을 아들에게 증여했고, 2억 여원은 친지에게 빌렸다”고 해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ng Jong-tae "Seo Cheol-mo, who owns billions of real estate, lives on a jeonse in the West?"]

 

“Owning real estate in the metropolitan area… It is inappropriate to live in a jeonse in the West after gifting it to my son to run for mayor of Seo-gu.”-

Seo Chul-mo explains, “I donated only 100 million won to set up a cheonsei right in Seo-gu’s apartment in my son’s name”

The election for the mayor of Seo-gu is entering a new phase as Democratic Party candidate Jang Jong-tae, who is challenging Daejeon Seo-gu mayor, focuses on the real estate issue of candidate Seo Cheol-mo, the People's Power.

Candidate Jang's side claimed, "It was revealed that Seo Cheol-mo, the mayor of Seo-gu, the People's Strength, owns real estate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with an actual transaction value of 4 billion won, but he hastily obtained a rental house in Seo-gu a few months before running for office."

Furthermore, he revealed, "It turned out that the house was also in his son's name."

In this regard, Candidate Jang Jong-tae criticized him, saying, "It is an inappropriate treatment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gu, who should lead the West."

Seo-gu mayor candidate Jang Jong-tae pointed out the problem of excessive ownership of real estate in the metropolitan area during a TV debate on the 20th.

Candidate Jang Jong-tae said, “Even though candidate Seo was a high-ranking official, there are as many as five real estate properties that he owns or has, including Seoul apartments, Uiwang-si, Gyeonggi-do, and 2 commercial houses owned by his spouse. The reported real estate is estimated to be 2.8 billion won in official land price and 4 billion won in actual transaction price,” he said.

He continued, "I don't know how he invested in real estate as a public official, but he was frustrated by the fact that he had a house in Mannyeon-dong, Seo-gu, collecting money from his life in public office."

In particular, Candidate Jang Jong-tae criticized Seo, who owns real estate in the metropolitan area, for living in the name of his son in the name of a charter in Seo-gu.

Candidate Jang Jong-tae said, “According to candidate Seo’s property disclosure last year (when he was mayor of Daejeon City Administration), he had no house in Seo-gu. It is an inappropriate treatment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gu to live in the West under the name of his son even though he owns the real estate of the city.”

Candidate Jang also revealed that Candidate Seo donated the property to his son, who had the right to lease an apartment in Seo-gu.

Candidate Jang Jong-tae criticized, "According to the property disclosure data of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in 2021, his son's property was reported to be 55.18 million won, but within a year, he signed a jeonse contract worth 300 million won. did.

Candidate Seo Cheol-mo explained, “The rent for an apartment in my son’s name in Seo-gu is KRW 310 million, but I donated 100 million won to my son (to set up the jeonse rights), and borrowed 200 million won from relative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