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 숭의동 주상복합단지 인허가 특혜 논란

인천시, "신흥동 3가 31-63번지, 숭의동 360-1번지 및 379 번지 구역을 정형화 하라"보내

김환일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4:09]

인천 미추홀구, 숭의동 주상복합단지 인허가 특혜 논란

인천시, "신흥동 3가 31-63번지, 숭의동 360-1번지 및 379 번지 구역을 정형화 하라"보내

김환일 기자 | 입력 : 2022/05/18 [14:09]

▲ 인천 미추홀구 로고 [그래픽=미추홀구]  © 김환일 기자


인천 미추홀구가 행정구역이 다른 남의 땅을 주인도 모르게 개발지역에 포함시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개발구역 지정을 위한 3차례 가진 주민공람(의견청취)에서도 이 땅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재개발 조합측은 법원에 강제 수용할 수 있게 해 달라며 부동산 매도 청구 소송까지 했습니다.

 

18일 브레이크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문제가 된 지역은  인천 중구 신흥동 3가 31-63번지. 면적이 182㎡ 규모의 땅으로 김모씨 등이 갖고 있는 사유지입니다.

 

실제 금액만 1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바로 앞에서는 숭의역 주상복합 오피스텔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지난 2017년, 지역주택조합은 숭의동 362의 19 일대, 1만5,059㎡에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 개발 사업을 한다며 미추홀구로부터 승인을 받았습니다.

 

조합은 주변도로를 만드는 안으로  인근에 있는 김모 씨 땅까지 사업지에 포함시켰습니다.  

 

미추홀구 숭의동과  중구 신흥동은 엄연히 다르지만 무슨 이유인지 조합이 개발하는 지역에 김모씨 땅이 포함된겁니다. 이로인해 땅은 헐 값에 강제수용 될 위기에 놓여있습니다.

 

▲ 인천시청이 미추홀구로 보낸 숭의1지구지구단위계획 입안사전 협의 문서[사진=김환일 기자]     ©김환일 기자

사업부지 내 기존 도로를 없애고 남의 땅에 도로 계획까지 세운 것은 건축물 용적율과 건폐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이 나옵니다. 

 

그러다보니 기존 건물 건축선까지 침범했습니다. 건물과 도로 간의 공지를 유지하도록 한 건축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미추홀구청이 2018년 5월, 8월과 11월, 3차례 가진 공람에서도 해당 토지는 빠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사업시행인가를 내준 미추홀구청 (당시 남구청)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구 관계자는 "이미 5년전 일이고 업무를 맡았던 도시창생과가 없어져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주무관이던 이모씨도 "법적으로 처리했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이번 일에는 인천시청도 적극 나섰습니다.

 

2017년 12월 , 인천시청이 미추홀구청으로 보낸 사전 협의 문서에는  '지구단위계획으로 도시계획시설(도로 :소로 2-3소로3-5,소로 3-6) 용도가 폐지되는 바 대체되는 시설의 확보가 필요함'이라고 돼 있습니다.

 

또 주변지역의 토지이용 및 건축물 현황을 고려해 필요한 시설이 입지되도록 건축물의 용도 및 밀도 설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봤습니다.

 

나아가 신흥동 3가 31-63번지, 숭의동 360-1번지및 379 번지 일원을 포함하여 구역을 정형화 하도록 해당구청인 미추홀구로 회신을 보냈습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입안에 대한 회신으로 정형화하라고 해당 문서를 보냈다"고 인정했습니다.

 

한편, 숭의지구지역주택이 추진하는  ‘힐스테이트 숭의역’ 은 인천시 미추홀구 숭의동 일원에 아파트 748세대, 주거용 오피스텔 264실,  단지 내 스트리트 상업시설인 ‘힐스 에비뉴 스퀘어몰’ 100실을 짓는 사업입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Michuhol-gu, Sungui-dong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License Controversy]

 

[Incheon City sends "Standardize the areas of 31-63 Sinheung-dong 3-ga, 360-1 Sungui-dong, and 379"]

 

It has been revealed that Michuhol-gu, Incheon, has included other people's land with different administrative districts into the development area without the owner's knowledge.

 

Even in the three public hearings (listening of opinions) held for designation of development zones, this land did not exist. However, the redevelopment association has even filed a claim for the sale of the real estate, asking the court to allow it to be confiscated.

 

According to Break News coverage on the 18th, the area in question was 31-63 Sinheung-dong 3-ga, Jung-gu, Incheon. It is a private land owned by the Kim family and has an area of ​​182 square meters.

 

It is known that the actual amount alone is over 1 billion won, but right in front of Sungui Station, a mixed-use officetel construction is in progress.

 

In 2017, the local housing association received approval from Michuhol-gu to develop a high-rise residential and commercial complex on 15,059㎡ in the 19th area of ​​362, Sungui-dong.

 

The union included the land of Mr. Kim, who was nearby in creating the surrounding road, as well as the business site.

 

Sungui-dong, Michuhol-gu and Sinheung-dong, Jung-gu are completely different, but for some reason, the land developed by the cooperative includes the land of Mr. Kim. As a result, the land is in danger of being forcibly taken away at a bargain price.

 

It is argued that the removal of the existing road within the business site and the establishment of a road plan on someone else's land is to increase the building area ratio and building-to-land ratio.

 

As a result, it even invaded the existing building construction lines. It is a violation of a building code requiring public notices between buildings and roads to be maintained.

 

It was also confirmed that the land was omitted from public inspections held three times by the Michuhol-gu Office in May, August and November 2018.

 

Despite the circumstances, the Michuhol-gu Office (then Nam-gu Office) that gave permission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ject has not made a special position.

 

An official from the district said, "It was already 5 years ago, and I do not know because the Urban Regeneration Department in charge of it has disappeared."

 

Mr. Lee, who was in charge at the time, only repeated the words, "It was dealt with legally."

 

Incheon City Hall also took an active role in this work.

 

In December 2017, the document for prior consultation sent by Incheon City Hall to the Michuhol-gu Office stated, 'The use of urban planning facilities (road: Soro 2-3 Soro 3-5, Soro 3-6) will be abolished as a result of the district unit plan. It is necessary to secure it.”

 

In addition, it was considered desirable to set the use and density of buildings so that the necessary facilities could be located in consideration of the land use and current status of buildings in the surrounding area.

 

Furthermore, a reply was sent to Michuhol-gu, the ward office, to standardize the district, including 31-63 Sinheung-dong 3-ga, 360-1 Sungui-dong, and 379.

 

In response, a city official acknowledged, "I sent the document to standardize it as a reply to the bill."

 

Meanwhile, 'Hillstate Sungui Station' promoted by Sungui District Housing is a project to build 748 apartments, 264 residential officetels, and 100 'Hills Avenue Square Mall', a street commercial facility in the complex, in Sungui-dong, Michuhol-gu, Incheo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