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전 의장, 이장우 선대위 합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3:20]

김인식 전 의장, 이장우 선대위 합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16 [13:20]

▲ 김인식 의원 기자회견장에 함께한 이장우 후보  © 김정환 기자


지난 4월 25일 ‘사천공천’에 불복,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던 김인식 대전광역시의원이 국민의힘 입당과 함께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광역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를 선언했다.

 

김인식 시의원은 16일 오전 10시 대전광역시의회 기자실에서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와 함께 ‘국민의힘 입당 성명서’를 발표하고 “무너진 풀뿌리 자치의 시민권익을 국민의힘 승리를 통해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인식 시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24년 민주당으로 헌신한 시간을 회고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비민주적인 행태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국민의힘 입당 이유로 첫째 희대의 ‘공천사기극’을 자행한 더불어민주당의 비민주적인 행태, 안희정 전충남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완주 의원으로 점철되며 한국정치를 더럽힌 더불어민주당의 ‘성비위’, 오만과 독선으로 밀어붙인 ‘검수완박’, 당원의 권리를 짓밟고 무능한 허태정 시장 승리에만 눈먼 서구청장 경선과 경선 등을 적시하며 “20여 년간 제 정치적 생명과 자부심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국민의힘에서 못다 이룬 풀뿌리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꿈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식 시의원은 김대중 정부 당시 새천년민주당에 몸담은 이후 2006년부터 5~8대 대전광역시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중앙당 부대변인 10년 등 활동과 함께 민선 7기 대전광역시의회에서는 여성으로는 첫 의장을 역임했고, 민여협 상임대표와 한국여성정치연맹 중앙상무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대전을 대표하는 여성 정치인이다.
 
특히 대전시의원으로 영유아 교육과 복지, 교육공무직 직고용제를 비롯한 처우 개선, 장기요양보호기관 등 어르신 복지 등에 전념하며 대전시민의 권익을 높이는데 앞장서왔다.

 

지난 대선에는 이재명 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정과 평화포럼 상임공동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다.
 
김인식 시의원은 국민의힘 입당과 함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시민통합 및 직능총괄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Chairman In-Sik Kim joins former Captain Jang-Woo Lee]

 

On April 25, Daejeon City Councilor Kim In-sik, who left the Democratic Party in dissatisfaction with the ‘Sacheon nomination’, announced that he would join the People’s Power Party and Lee Jang-woo’s People’s Power Candidate Candidate Election Committee.

City Councilman Kim In-sik announced the 'People's Power' statement with Daejeon Mayor Lee Jang-woo in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at 10 a.m. on the 16th. expressed his will.
In his statement, City Councilor Kim In-sik looked back on his dedication to the Democratic Party over the past 24 years and criticized the Democratic Party's undemocratic behavior one by one.

He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became a member of the People's Party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for the undemocratic behavior of the Democratic Party, which committed the first rare 'given spree'. He pointed out the primaries and elections for the mayor of Seo-gu, who trampled on the rights of party members and was blind to the victory of Mayor Heo Tae-jung, who trampled on arrogance and self-righteousness. I will put into practice the dream of grassroots democracy and local autonomy, which was not achieved through the power of will.”
After joining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during the Kim Dae-jung government, Kim In-sik served as the 5th and 8th Daejeon Metropolitan Assembly Member since 2006. She served as the first female chairperson of the 7th popularly elected Daej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along with activities such as deputy spokesperson for the Central Party for 10 years. She is a female politician representing Daejeon, serving as the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Women's Cooperative Federation and a member of the Central Standing Committee of the Korean Women's Politics Federation.
In particular, as a member of the Daejeon City Council, she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raising the rights and interests of Daejeon citizens by concentrating on the education and welfare of infants and children, improvement of treatment including the education system for civil servants, and the welfare of the elderly such as long-term care institutions.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she served as a standing co-chair of the Fair and Peace Forum, the Central Election Task Force Committee for Candidate Jae-myung Lee.
City councilor Kim In-sik is expected to serve as the election chairperson in charge of civic integration and function at the Daejeon Mayor Candidate Candidate Election Task Force Lee Jang-woo along with her people's suppor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