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담쟁이포럼,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지지

대전담쟁이포럼 회원 554명, 1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지지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01 [20:10]

대전담쟁이포럼,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지지

대전담쟁이포럼 회원 554명, 1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지지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01 [20:10]

▲ 대전담쟁이포럼과 함께하는 대전시민 모임 허태정 지지선언  © 김정환 기자


대전담쟁이포럼이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대전담쟁이포럼 김성현 회장을 비롯한 회원 50여 명은 1일 오후 허태정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지지선언식을 열고 포럼 회원 554명을 대표해 허 후보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이날 지지선언식에서 이원영 대전담쟁이포럼 사무총장은 지지선언문을 통해 “허태정 후보는 대전 시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왔으며, 공약이행률 97.2%에서 알 수 있듯이 약속을 지키는 후보”라며 “온통대전을 통해 서민을 먼저 생각하는 시장으로, 과학부시장 임명으로 대전을 과학도시로써 확고한 지위에 올려놓았다. 또한 트램, 원도심 활성화 정책, 대전 역사상 가장 많은 대형 국비사업 유치 등 엄청난 실적을 쌓은 후보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담쟁이포럼은 우리의 삶을 지키고, 우리 아이들에게 미래를 보장할 가장 확실한 후보는 허태정 후보임을 굳게 믿는다”며 “한 마음으로 허태정 후보를 지지할 것을 선언한다”고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허태정 후보는 “대통령 취임식도 하기 전에 당선자가 중앙시장을 다니고 지방을 순회하는 노골적인 선거개입을 하고 있는 이 상황은 절대로 쉬운 상황 아니다”며 “그러나 반드시 극복해야 할 우리의 상황인 만큼 여러분들의 도움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여러분의 열정과 애정에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대전을 새롭게 바꾸고, 변화시키며, 성장시키는 역할을 함께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담쟁이포럼은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을 지지하기 위해 결성된 정책자문그룹이다. 도종환 시인의 ‘담쟁이’라는 시(詩)에서 이름을 빌려 만들어졌으며, 20대 대선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지원하고 지지한 바 있다.

 

대전담쟁이포럼은 지역 대학 교수를 비롯해 한의사, 변호사, 각 분야 연구원 등 전문직과 상공인과 시민사회운동가, 정치인 등이 참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Daejeon Forum supports Daejeon Mayor Heo Tae-jung]

[554 members of Daejeon Daejeon Forum, declared support for Daejeon Mayor Heo Tae-jung on the afternoon of the 1st]


Daejeon Daejeon Forum declared support for Daejeon mayor candidate Heo Tae-j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afternoon of the 1st, about 50 members, including Chairman Kim Seong-hyeon, of the Daejeon Daejeon Forum held a declaration of support at Candidate Heo Tae-jung's election office and expressed their active support for Candidate Huh on behalf of 554 forum members.

At the support declaration ceremony that day, Won-young Lee, secretary general of the Daejeon Daejeon Forum, said in a declaration of support, “Candidate Tae-jung Huh has led the Daejeon municipal administration stably, and as can be seen from the 97.2% fulfillment rate of his promises, he is a candidate who keeps his promises. Daejeon was firmly established as a science city by the appointment of the mayor of the science department. He is also a candidate with tremendous achievements such as trams, policies to revitalize the original downtown, and attracting the largest number of large-scale government projects in Daejeon's history."

“The Daejeon Conversation Forum firmly believes that the most sure candidate who will protect our lives and guarantee the future for our children is Heo Tae-jung,” he said.

Regarding this, Candidate Huh Tae-jung said, "It is not an easy situation in which the elected president visits the central mayor and tours the provinces before the inauguration ceremony. This is more urgent than ever.”

He also promised, "I will definitely repay your enthusiasm and affection through victory in this local election."

The Ivy Forum is a policy advisory group that was formed to support Moon Jae-in, then a standing adviser to the Democratic United Party, ahead of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It was named after the poet Do Jong-hwan's poem 'Ivy', and he supported and supported Lee Jae-myung in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Daejeon Daejeon Forum is attended by local university professors, oriental medicine doctors, lawyers, researchers in each field, businessmen, civil society activists, and politician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