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5개구, 위기 소상공인에 2,900억 원 긴급 투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2/21 [14:52]

대전시-5개구, 위기 소상공인에 2,900억 원 긴급 투입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2/21 [14:52]
▲ 기자회견 하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21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대전형 소상공인 긴급 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3월부터 2,900억 원을 투입해 민생경제 회복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금 지원, 금융 지원, 소비 촉진 등 3개 분야로 마련된 이번 대책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여파로 피해가 극심한 소상공인에 대한 긴급 지원과, 온통대전 확대를 통한 대대적인 소비촉진으로 침체된 민생경제에 불씨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로 시행한다. 

 

우선 거리두기 장기화로 누구보다도 힘든 상황을 버티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시와 5개구가 협력하여 720억 원의 ‘위기극복 긴급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번 지원금은 3월 15일부터 5월 13일까지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업종뿐만 아니라 매출이 감소한 모든 자영업ㆍ소상공인에게 지급하게 되며, 95,000여개 업체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2월 18일 이후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업체는 200만원, 영업(시간)제한 조치를 받은 업체는 100만원, 일반업종 중 매출이 감소한 업체에게는 50만원의 자금을 지급하고, 법인택시 및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도 50만원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에게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지급될 수 있도록 그 간 정부와 시가 지원한 정보를 활용해, 별도 서류 제출 없이 신청이 가능한 신속지급 대상자에게 사전 안내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또한,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근로자 신규 고용 시, 3개월간 15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며, 1인 영세 자영업자가 고용·산재보험 가입시에는 보험료 납입액의 30~50%를 3년간 지원한다. 

 

생계가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금융 지원’도 추진한다.

 

먼저, 기존 경영개선자금 대출자 중 만기가 도래한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년간 상환 유예 및 이차보전 연장 지원을 할 계획이며, 신규 대출자에 대해서는 기존의 이차보전율 2%를 3%로 확대하여 지원할 것이다.     

 

또한, 3월부터 2,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무이자·무담보·무신용·무보증료 특별대출도 시행할 계획으로, 업체당 최대 2천만원까지 신청 가능하며 1만개 업체가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온통대전 동행세일’ 기간중 100억 원을 투입하여 소비촉진을 위한 이벤트도 개최한다.

 

코로나 확산세가 다소 진정될 것으로 판단되는 4~5월경에 ‘온통대전 동행세일’을 개최하여 구매한도 50만원은 유지하되, 캐시백을 10%에서 15%로 확대할 계획이다.

 

 소비취약 계층 5%, 전통시장 및 상점가 3% 추가캐시백도 지속돼 소비취약계층이 전통시장이나 상점가에서 온통대전을 사용하면 최대 23%를 돌려받게 된다.

 

또한, 50여개소의 전통시장·상점가별로 문화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 개최로 침체된 골목 상권을 살리는데 도움을 줄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최근 오미크론 확산 및 거리두기 장기화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이 생존의 위기에 놓여있어 항상 마음이 무겁다󰡓며,󰡒이번 조치는 정부의 손실보상 지원금과 더불어 보다 두텁고, 보다 폭넓게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소비촉진을 유도해 민생경제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라며, 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 5 districts, emergency investment of 290 billion won to small businesses in crisis]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21st a briefing on special measures to provide emergency support to Daejeon-type small businesses to overcome the Corona crisis, and announced that it would invest 290 billion won from March to recover the economy.

This measure, which was prepared in three areas, including cash aid, financial support, and consumption promotion, is to provide emergency support to small businesses severely damaged in the aftermath of the recent spread of Omicron, as well as to help the economy stagnant due to massive consumption promotion through the expansion of all-round warfare. It is implemented as a special measure to save the fire.

First of all,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enduring a tougher situation than anyone else due to prolonged social distancing, the city and five districts will cooperate to provide 72 billion won ‘emergency support for overcoming the crisis’.

This subsidy will be paid to all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with reduced sales, as well as businesses that are prohibited from gathering or restricted from business, from March 15 to May 13, and it is expected that more than 95,000 businesses will benefit.

Companies that have been banned from gathering since December 18th will be paid 2 million won, business (hours) restricted will be paid 1 million won, and businesses with reduced sales among general businesses will be paid 500,000 won. 50,000 won is also provided to transport workers.

In order to make payments to small business owners as soon as possible, using information provided by the government and city, it plans to send a text message in advance to those who can apply for expedited payment without submitting separate documents.

In addition, when a small business with annual sales of less than 300 million won hires a new worker, a labor cost of 1.5 million won is supported for 3 months, and when a single self-employed small business owner subscribes to employment/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30-50% of the premium payment is supported for 3 years.

It also promotes “financial support” to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having a hard time making a living.

First, to relieve the burden on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reached maturity among existing business improvement fund borrowers, we plan to provide one-year deferral of repayment and extended secondary maintenance support. will be.

In addition, from March, a special loan with no interest, no collateral, no credit, and no guarantee fee for small businesses worth 200 billion won can be applied for, and 10,000 companies are expected to receive support.

During the ‘Ontongdaejeon Accompanying Sal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1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an event to promote consumption.

The 'Ontongdaejeon Accompanying Sale' will be held around April and May, when the spread of the corona virus is expected to subside somewhat.

 Additional cash back of 5% for the consumption-vulnerable class and 3% for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malls will also continue, so that if the consumption-vulnerable class uses Daejeon in a traditional market or shopping district, up to 23% will be refunded.

In addition, it plans to help revitalize the stagnant alley commercial area by holding various events such as cultural performances in 50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districts.
Daejeon Mayor Heo Tae-jung said, “My heart is always heavy as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are at risk of survival due to the recent spread of Omicron and prolonged social distancing.” It is a special measure to revive the spark of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by supporting and inducing consumption promotion.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