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기차 충전사업자에 보조금 지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2/21 [08:48]

대전시, 전기차 충전사업자에 보조금 지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2/21 [08:48]
▲ 전기차 충전기 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친환경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민간 전기자동차 충전사업자에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대전시 내 주유소, 편의점, 마트, 음식점, 주차시설, 다중이용시설 등에 급속충전기 설치가 가능한 주차 면을 확보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의“2022년 전기차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지원 대상자로 선정되어 공단으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아 급속충전기를 설치한 민간충전사업자다.
   

대전시는 민간충전사업자 참여 유도 및 충전기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시 보조금 비율을 25%에서 35%를 상향했다. 이로 인해 민간사업자의 자부담 비율은 25%에서 15%로 낮아졌다. 한국에너지 공단이 지원하는 보조금은 50%로 작년과 동일하다.

 

보조금은 50kw 기준 최대 1,225만 원에서 200kw 기준 최대 3,010 만 원까지 차등 지원한다.

 

50kw 충전기로 예를 들면 약 3,500만 원 설치비 중 한국에너지공단에서 50%인 1,750만 원, 대전시에서 35%인 1,225만 원을 지원하고, 사업자는 나머지 15%인 525만 원만 부담하면 된다.

 

보조금 지원을 희망하는 민간충전사업자는 한국에너지공단에 신청하여 급속충전기 설치를 완료한 후, 설치확인서를 발급받아 대전시에 보조금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설치현장 확인 후 보조금을 지급한다.

 

2월 17일부터 신청접수를 받고 있으며, 사업비 소진 시 조기에 종료될 수도 있다. 보조금 지원 대상자는 보조금 지원 신청 순으로 선정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rovides subsidies to electric vehicle charging companies]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provide subsidies to private electric vehicle charging companies that install fast chargers to expand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charging infrastructure.

The target of the support is to secure a parking area where the rapid charger can be installed at gas stations, convenience stores, marts, restaurants, parking facilities, and multi-use facilities in Daejeon, and was selected as a target of support for the “2022 electric vehicle charging service industry promotion project” by the Korea Energy Agency. It is a private charging company that installed fast chargers with subsidies from the Corporation. 

Daejeon City raised the subsidy rate from 25% to 35% this year in order to encourage the participation of private charging companies and expand the supply of chargers. As a result, the self-pay ratio of private business operators decreased from 25% to 15%. The subsidy supported by the Korea Energy Agency is 50%, the same as last year.

The subsidy is differentiated from a maximum of 12.25 million won for a 50kw standard to a maximum of 30.1 million won for a 200kw standard.

With a 50kw charger, for example, of the approximately 35 million won installation cost, the Korea Energy Agency provides 17.5 million won, which is 50%, and 12.25 million won, which is 35%, from Daejeon.

Private charging companies wishing to receive subsidy support can apply to the Korea Energy Agency, complete the installation of the fast charger, receive an installation confirmation, and submit an application for subsidy support to Daejeon. The city pays subsidies after confirming the installation site.

Applications are being accepted from February 17, and may be closed early if the project cost is exhausted. Applicants for subsidy support are selected in the order in which they apply for subsidy support.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