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의회, 대선 후보가 무서웠나...

사드 추가 배치,육사 이전 공약 철회 촉구하면서 후보이름 숨겨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2/04 [15:17]

논산시의회, 대선 후보가 무서웠나...

사드 추가 배치,육사 이전 공약 철회 촉구하면서 후보이름 숨겨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2/04 [15:17]
▲ 논산시의회 의원들이 4일 이재명 후보의 육사 안동 이전 공약 철회와 윤석열 후보의 사드 추가배치와 관련 성명서와 결의문을 채택했다.     © 김정환 기자


충남 논산시의회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사드 추가배치 발언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육군사관학교 안동 이전 공약에 대한 규탄 성명과 결의문을 발표 하면서 정작 발언의 당사자들인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이름을 명시 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논산시의회는 4일 시의회에서 ‘논산 사드배치 규탄 성명서’ 발표와 함께 ‘육군사관학교 논산유치 촉구 결의문’을 채택 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하지만 논산시의회가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성명서와 결의문 어디에도 이번 사태를 야기한 당사자들인 후보들 이름은 찾아 볼 수 없었다.

 

말로는 사드 추가 배치가 지역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라면서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일찍이 육사 유치를 위해 논산시민이 유치전에 나선 만큼 육사는 논산으로 와야 된다고 주장 하면서 정작 규탄 성명서와 결의문에 대선 후보들 이름조차 명시하지 않은 논산시의회의 행태가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지적이다.

 

한마디로 가만히 있을 수는 없으니 뭐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시민들의 따가운 눈총에 떠밀려 보여주기 정치를 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논산시의회 의원들은 시민을 대신해 지역의 안전과 이익을 대변하는 일이라면 당당함과 함께 시민들 자존심을 지키는 일에 주저하지 말아야 함에도 논산시의회의 4일 규탄성명 발표와 촉구 결의문을 보면 문제의 당사자를 언급한 흔적도 없었다.

 

논산시의원들은 “대선후보가 무서워요”라는 소리로 들리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 성명서와 결의문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현수막 비용을 생각하게 한 보여주기였다.

 

논산시의원들은 이날 자신들이 왜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현수막을 들면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결의문을 채택하게 됐는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문제의 당사자들인 대선후보 이름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 성명서와 결의문을 보면 과연 논산시의원들이 지역 이익을 대변하기는 하는지 의심이 든다.

 

한편 논산시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양대 정당 대선 후보가 공약으로 내건 사드 추가 배치 공약과 안동시 육사 이전 공약과 관련하여 논산시민의 민심을 대표하여 두 공약에 제동을 걸었다고 홍보했다.

 

의원들은 충청인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논산이 사드 추가 배치 가능 지역으로 언급된 것에 대하여 시의회는 논산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드 추가 배치는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한 논산시는 육군훈련소, 국방대, 육군항공학교가 자리하여 국방을 상징하는 도시로 자리 잡았으며, 국가균형발전과 국방교육의 연계성 등을 고려했을 때 논산이 최적지이기 때문에 반드시 육사를 논산으로 유치할 것을 촉구했다.

 

구본선 의장은 “양대 정당 대선후보들께서는 논산시민들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헤아리고, 시민들의 삶과 안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공약을 제시해주시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City Council, W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Scared?]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hiding candidate names while urging to withdraw promises

While the Chungnam Nonsan City Council released a statement and resolution condemning the People's Strength candidate Yoon Seok-yeol's remarks about the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and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s promise to relocate the military academy to Andong, he frowned because he did not specify the names of the candidates,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are buying

The Nonsan City Council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that it had adopted the ‘Resolution to urge the Military Academy to be held in Nonsan’ along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Statement condemning the deployment of THAAD in Nonsan’ at the city council on the 4th.

However, the names of the candidates who caused the incident were nowhere to be found in the statements and resolutions distributed to reporters by the Nonsan City Council.

He issued a statement condemning the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as an act that puts the region at risk, and insist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come to Nonsan as the citizens of Nonsan began to fight for the bid earlier, but did not even specify the names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in the statement of condemnation and resolution. It is pointed out that the behavior of the Nonsan City Council was inappropriate.

In a word,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a politics of showing, being pushed by the stinging eyes of the citizens that they should do something because they cannot stand still.

In particular, Nonsan City Council members should not hesitate to defend citizens' pride as well as dignity if they represent local safety and interests on behalf of citizens. There was no trace.

It was a demonstration that made the members of Nonsan City think about the cost of a placard that was nothing more or less than a statement and resolution that seemed enough to sound like "I'm afraid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Nonsan city councilors are well aware of why they announced a statement of condemnation and adopted a resolution while holding a banner at the main assembly hall of the city council on that day.

However, the statement and resolution that fails to properly reveal the names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who are the parties in question raises doubts about whether Nonsan city councilors really represent local interests.

Meanwhile, in a statement on the same day, the Nonsan City Council publicized that they had put the brakes on the two promises on behalf of the citizens of Nonsan in relation to the promise of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and the promise to relocate the city of Andong made by the presidential candidates of the two major political parties.

In response to the mention of Nonsan as a possible area for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the city council expressed an objection to the fact that the additional deployment of THAAD, which threatens the safety of Nonsan citizens, must be withdrawn.

In addition, Nonsan City has established itself as a city that symbolizes national defense, with the Army Training Center, National Defense University, and Army Aviation School located. urged

Chairman Koo Bon-sun said, "I hope that the presidential candidates of the two major political parties will actively consider the hearts of the citizens of Nonsan and come up with a promise that can contribute to the lives and safety of the citizens."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