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추진 계족산 태양광발전시설 설치 무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3:46]

대덕구 추진 계족산 태양광발전시설 설치 무산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1/26 [13:46]
▲ 본회의장(1.26.) 피켓시위 모습(좌측부터 김수연, 김홍태, 오동환 의원)     © 김정환 기자


대전 대덕구가 추진하려던 계족산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사업이 의회의 문턱을 결국 넘지 못했다.

 

26일 개최된 대덕구의회 제261회 제5차 본회의에서는 경제도시위원회에서 보류된 태양광 발전 시설 동의안 등이 직권상정 되지 못했다.

 

대덕구의회 김홍태 부의장을 비롯해 김수연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및 오동환 윤리특별위원장 등 야당의원 일동은 지난 19일 성명서를 내고 박정현 구청장의 사죄와 김태성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의사일정 보이콧에 나섰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대덕구청장이 의회를 거수기로 만들었고, 의장은 상임위를 무시하고 의회 독재를 일삼고 있다는 점을 들어 강력히 비판했다.

 

지난해 12월 21일 제260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상임위원회(경제 도시위원회) 파행과 예결위원회 의결도 하지 않은 2022년도 본예산을 의장이 직권상정을 통해 여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선심성 정책이라고 비판을 받아 온 ‘어린이 용돈 수당’등을 포함한 예산안을 원안가결,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1월 18일 개회된 제261회 임시회에서는 주민 반대여론으로 지난해 12월 보류됐던 계족산 태양광 발전 시설 동의안을 임시회 중 다수의석으로 밀어붙이려했다고 전했다.

 

김수연 의원(국민의힘)은 “대전8경 가운데 하나인 계족산 4부 능선에 태양광발전소 설치는 자연경관을 훼손할 뿐 아니라 환경파괴 요소도 적지 않다.”며 “자체 여론조사에서도 반대여론이 50%에 육박하는 계족산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시도는 당장 철회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구청장이 임기말까지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들을 거수기로 만들어 계족산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사업을 밀어붙인다면 의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좌시하지 않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deok-gu Promotion of Gyejoksan Solar Power Plant Installation Musan]


The project to install a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y at Gyejok Mountain, which Daedeok-gu was trying to promote, did not pass the threshold of the parliament.

At the 261 5th plenary session of the Daedeok-gu Council held on the 26th, the motion for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which was withheld by the Economic and Urban Committee, was not proposed ex officio.

On the 19th, members of the opposition party including Vice Chairman Kim Hong-tae of Daedeok-gu Council,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 Kim Su-yeon, and Special Committee on Ethics Committee Oh Dong-hwan issued a statement on the 19th to boycott the agenda, calling for an apology from Mayor Park Jeong-hyeon and the resignation of Chairman Kim Tae-seong.

In a statement, they strongly criticized the mayor of Daedeok-gu for making the parliament a handful, and for the chairman ignoring the standing committee and dictating the parliamentary dictatorship.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260th regular meeting on December 21, last year, the chairman of the 2022 main budget, which was not decided by the Standing Committee (Economic and Urban Committee) and the preparatory committee, was ex officioed by the chairman, and only the ruling party lawmakers were in attendance. It said that the original bill was approved and passed, including 'Children's allowance'

At the 261th extraordinary meeting, which was held on January 18, it was reported that they were trying to push the motion for a solar power plant in Gyejoksan, which was put on hold in December last year due to public opposition from residents, to the majority of seats during the extraordinary meeting.

Rep. Kim Su-yeon (People’s Power) said, “The installation of a solar power plant on the 4th ridge of Gyejoksan, one of the eight scenic views of Daejeon, not only damages the natural scenery but also causes environmental damage. Attempts to install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on Mt. Gyejok, which is close to %, should be withdrawn immediately.”

Opposition lawmakers said that if the mayor pushes the solar power plant installation project on Mt. Gyejok by the end of his term by the end of his term, he will boycott the parliamentary schedule and take a strong response without sitting aroun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