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실련, 도안 2-2지구 관련 법원 판결에 '대전시장 사과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7:59]

대전경실련, 도안 2-2지구 관련 법원 판결에 '대전시장 사과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1/21 [17:59]
▲ 대전시 도안지구 계획도     ©김정환 기자

대전경실련(이하 경실련)이 지난 20일 대전고법이 판결한 대전 도안2-2지구 관련 판결에 대해 대전시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실련은 21일 논평을 통해 "대전고법이 20일 도안2-2지구 도시개발과정에서의 대전시 행정처분에 대해 위법하다는 판결을 하였다"고 상기 시키고 "이는 그동안 토지주와 시민단체에서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던 생산녹지 30% 초과 시 용도지역변경이 우선되어야 하기 때문에 위법하다는 주장을 법원이 그대로 받아들인 판결로 대전시의 도시개발 행정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것과 함께 분명한 책임소재를 규명하여 관련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관련자 책임을 내밀었다.

 
경실련은 그러면서 "생산녹지 30% 초과와 관련된 도시개발사업지구지정 문제는 도안2-1 사업에서부터 문제가 되었던 부분으로 당시 판결에서 행정처분에 대한 위법성을 인정하면서도 이를 취소할 경우 얻어지는 공공복리가 발생하는 피해에 비해 크지 않기 때문에 합법으로 판결한 사정판결이었음에도 대전시가 이를 치유하기 보다는 똑같은 형태의 행정처분을 도안 2-2에서도 지속한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하다고 할 수 없는 행위다"며 대전시의 행정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진 논평에서 경실련은 "이번 판결 전 1심에서 도안 2-2지구 도시개발과 관련한 일체의 행정행위를 중단하라는 판결이 있었음에도 대전시와 유성구가 이를 무시하고 문제가 되었던 생산녹지를 30% 이하로 줄이는 행정처분을 하고 복수 지정이 안 되도록 하라는 중토위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법원의 판결 이전에 학교시설촉진법을 적용해 설립하려는 복용 초등학교 설립 행정처분 행위 등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또 다른 문제라 할 수 있다"며 복용초 건립과 관련되 행정 행위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대전시를 향해서는 "대전시는 이번 판결과 관련하여 이전 도안 2-1지구에서 시작된 생산녹지 비율과 관련한 위법 행정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하여야 한다. 특히 도안 2-1지구 사업의 경우 적법한 행정처분을 하였더라면 사업자에게 적정한 개발 이익금을 환수할 수 있었음에도 잘못된 행정으로 개발이익 활수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음으로 대전시와 시민에게 피해를 주었음에도 이를 치유하기보다는 똑같은 행정처분을 반복한 행위는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성을 얻을 수 없다. 그렇기에 이번 판결에 나타난 위법 행정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며 그 결과에 따른 책임 또한 분명하게 물어야 한다'며 진상조사와 관련자 책임론을 제기했다.

 
경실련은 또 "이번 사건으로 인해 장기간에 걸친 지역 내 민원제기와 갈등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대전시장은 시민 앞에 진심어린 공개 사과를 하여야 한다"며 대전시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etropolitan Police Training Institute, Doan 2-2 District Court Judgment 'The Mayor of Daejeon should apologize...']


Daejeon Gyeongsilyeon (hereinafter Gyeongsilyeon) has come forward to demand an apology from the mayor of Daejeon for the judgment related to the Doan 2-2 district in Daejeon, which was decided by the Daejeon High Court on the 20th.


In a comment on the 21st, the Gyeongsilren recalled, "The Daejeon High Court ruled that the administrative disposition of Daejeon in the process of urban development in the Doan 2-2 district was illegal on the 20th." The court accepted the claim that it was illegal because the change of use area had to take precedence when the production green area exceeded 30%. You have to ask,” he said, pointing out the responsibility of the person involved.

 
“The issue of designation of an urban development project district related to excess of 30% of production green space has been a problem since the Design 2-1 project. It is an act that cannot be said to be justifiable under any circumstances that the city of Daejeon continued the same type of administrative disposition in Plan 2-2 rather than remediing it, even though it was a judgment judgment that was legally decided because it was not large compared to the damage.” stated that it does.

 
In the commentary that followed, Gyeongsilyeon said, "Even though there was a judgment in the first trial to suspend all administrative actions related to urban development in the Doan 2-2 district before this judgment, Daejeon City and Yuseong-gu ignored it and reduced the production green area that was a problem to 30% or less. Despite the Central and Earth Committee's decision to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and prevent multiple designations, the act of establishing an elementary school by applying the School Facility Promotion Act before the court's decision to establish an elementary school is another issue that cannot be justified for any reason. He pointed out the injustice of administrative actions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Yogyeomcho.

 
To the city of Daejeon, “Daejeon City should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illegal administration related to the ratio of production and green areas that started in the previous Doan 2-1 district in relation to this judgment.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he Doan 2-1 district project, if lawful administrative measures had been taken Even though it was possible to recover the appropriate development profits to the business operator, the wrong administration did not make any development profits at all, and even though it caused damage to Daejeon City and citizens, repeating the same administrative disposition rather than healing it could be justified under any circumstances. No. Therefore, a thorough fact-finding is necessary for the illegal administration shown in this judgment, and the responsibility for the results should be clearly held.'

 
The Gyeongsilren also demanded an apology from the mayor of Daejeon, saying, "The mayor of Daejeon should make a sincere public apology in front of the citizens for the long-term complaints and conflicts arising in the region due to this incident."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