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 떨어진 '보건복지부장관상'...장관상을 민간인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19:15]

땅에 떨어진 '보건복지부장관상'...장관상을 민간인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12/16 [19:15]
▲ 이춘희 세종시장     ©김정환 기자

세종시장애인단체연합회가 주최한 장애인의 날 행사에서 일반 시민이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대리 수여하게 한 것이 알려지면서 보건복지부장관상 위신이 땅에 떨어진 모양세다.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일반인이 대리 수여한 것이 알려 지면서 장관상의 가치와 의미가 저평가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그야말로 보건복지부장관상은 일반 시민이 대리 수여를 해도 무난한 상이 된 것이다.

 

더우기 보건복지부에서 세종시가 대리로 장관상을 시상하도록 했을터 인데도, 세종시가 일반 시민에 불과한 정치인을 내세워 대리 수여한 것을 두고 신종 관권 선거 모델이 창출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12월 9일 세종시장애인단체연합회가 주최한 행사에 조상호 전 세종시경제부시장이 장애인의 날을 맞아 유공자들에게 보건복지부장관상(1명)과 세종시장상(10명)을 대리 수여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의 날인 지난 4월 행사를 치르지 못하면서 뒤늦게 행사를 마련한 자리라 장애인들에게는 뜻 깊은 날 이었다.

 

당시 현장에는 세종시청 직원이 세종시장을 대신해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어찌된 영문인지 정작 장관상과 시장상을 수여 할 때는 세종시장도 아니고 세종시청 직원도 아닌 시민 조상호가 대리 수여을 한것이다.

 

이 순간 보건복지부장관상의 가치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상으로 평가될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문제는 조상호 전 부시장이 본분을 잊고 시장을 대신해 장관상과 시장상을 수여한 것인데, 이를 두고 시장대행을 한 조 전 부시장과 세종시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장관상을 대리 수여한 조상호 전 부시장은 내년도 지방선거에 출마가 예상되는 인물로 이날 행사가 그를 위한 판 깔아주기 행사였다는 지적에서 세종시가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춘희 세종시장은 16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해프닝으로 치부하면서 공식 사과를 했다.

 

하지만 이날 사과에도 자신의 권한을 내년도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가 100여 명이 참석한 장애인단체 행사에 행사하도록 한것은 이유를 불문하고 의혹을 살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같은당 소속 현직 시장과 차기 시장출마 예상자의 말 못할 사정이 있는지는 모르나, 세종시의 이번 처신으로 애매한 보건복지부장관상만 땅에 떨어진 꼴이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that fell to the ground...The public delivered the Minister's Award]

 

It seems that the prestige of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has fallen to the ground as it is known that ordinary citizens have presented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on behalf of the public at the Day of the Disabled hosted by the Sejong City Association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s it became known that the general public served as a substitute for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the value and meaning of the Ministerial Award could not but be underestimated.

In fact,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is an acceptable award even if ordinary citizens can present it as a proxy.

Moreover, even thoug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ould have made Sejong City to award the Ministerial Award as a proxy, it is pointed out that a new government-controlled election model is being created because the City of Sejong presented a politician who was only an ordinary citizen and presented the award as a proxy.

The problem started on December 9, when it was announced that former Sejong City Economy Deputy Mayor Jo Sang-ho presented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and the Sejong Mayor Award at an event hosted by the Sejong City Disabled People's Association.

This event was a meaningful day for the disabled as it was delayed as the event was not held in April, the Day of the Disabled due to COVID-19.

At the time, it was known that an employee of Sejong City Hall acted on behalf of the mayor of Sejong, but for some reason, when the award was given, it was not the mayor of Sejong, nor an employee of Sejong City Hall, but citizen Jo Sang-ho.

At this moment, the value of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ward would have had to be evaluated as an award that fell to hell.

The problem is that former Deputy Mayor Jo Sang-ho forgot his role and presented the Minister's Award and Mayor's Award on behalf of the mayor.

Another problem is that former deputy mayor Jo Sang-ho, who presented the Minister's Award as a proxy, is expected to run for next year's local elections, and Sejong City is unlikely to be free from the point that the event was a plate-laying event for him.

In this regard, Sejong Mayor Lee Chun-hee made an official apology at a regular briefing held on the 16th, dismissing it as a happening.

However, despite his apology on that day, it seems that he has no choice but to live with suspicion, regardless of the reason, for allowing him to exercise his authority at an event for the disabled in which about 100 people who are expected to run for next year's local elections will attend.

I don't know if there are any unspeakable circumstances for the incumbent mayor of the same party and prospective candidates for the next mayor, but with this action of Sejong City, only the ambiguous award of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fell to the groun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