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홍종원 의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전 결사 반대”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1/05 [14:31]

대전시의회 홍종원 의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전 결사 반대”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11/05 [14:31]
▲ 홍종원 의원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홍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중구2)이 제262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표 발의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전 결사 반대 결의안’을 의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현재 중구에 위치하고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세종시로 이전 반대와 정부의 수도권 외 지방 공공기관의 세종 이전 불허할 것을 촉구하기 위하여 발의됐다.

 

홍종원 의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대전을 떠나 세종으로 이전하려는 악수를 두려하며, 150만 대전시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이제는 대전 내 공공기관이 타 도시로 이전하는 망령을 걷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홍 의원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세종시로 이전은 「행복도시법」,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고 꼬집으며“정부는 두 법의 취지와 같이 수도권 외 지방 공공기관 등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며 역효과를 낳고 있는 공공기관의 세종 이전을 불허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resentative Hong Jong-won of Daejeon City Council “opposition to relocate association of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The Daejeon City Council voted on the “Resolution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Small Entrepreneur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proposed by Representative Hong Jong-won (Democratic Party, Jung-gu 2) at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262nd 2nd Regular Session.

This resolution was proposed to oppose the relocation of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which is currently located in Jung-gu, to Sejong City and to urge the government not to permit the relocation of local public institutions outside the capital area to Sejong City.

Assemblyman Hong Jong-won said,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Agency is trying to shake hands with people who want to leave Daejeon and move to Sejong, and are mocking 1.5 million Daejeon citizens. said.

In addition, Assemblyman Hong pointed out that “the move of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to Sejong City does not match the purpose of the 「Happy City Act」 and 「Special Act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e must disallow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Sejong, which sucks their back like a black hole and is counterproductive,” he urge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