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심통과 경부·호남선 지하화 추진 첫 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09:03]

대전시, 도심통과 경부·호남선 지하화 추진 첫 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4/05 [09:03]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대전도심 구간 경부·호남선 지하화 등 개발방안 연구용역’ 추진을 위해 국가철도공단과 용역비(전액 국비) 지급 협약을 3월 31일 체결하고, 올해 하반기에 용역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5일 대전시에 따르면, 연구용역에 필요한 용역비 15억 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되며, 대전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철도공단으로부터 국비를 배정받고 용역발주 관련 제반 준비를 끝낸 후 올해 7월 용역을 착수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그간 막대한 사업비 부담 때문에 시행여부가 불투명했던 철도 지하화 사업의 실현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고, 지하화로 발생하는 유휴부지와 주변지역을 포함한 종합적인 개발을 계획할 수 있어 대전 도시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 지하화 사업이 추진되면 철로변 소음, 진동 및 통행 등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인해 수십년간 생활 불편을 겪었던 지역주민들의 정주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상부 유휴공간을 주민 친화적인 공간으로 조성하여 도심 속 녹색 생태계 회복에도 크게 기여할 예정이다.

 

다만, 협약내용에 경부·호남선 지하화 사업을 개발이익으로 추진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어 개발계획 수립 이후 국토교통부에서의 사업추진 의지가 수반되어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는 앞으로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철도 지하화 사업에 대한 기술적 및 타당성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고, 대전시와 여건이 비슷한 부산, 대구시 및 해당 지역구 정치권과 공조하여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를 설득하여 사업추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the first step to promote the undergroundization of the Gyeongbu-Honam Line through the city center]


Daejeon City announced on March 31 that it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to pay service fees (full government expenses) to promote the “research service for development measures such as underground construction of the Gyeongbu and Honam Lines in the Daejeon Center,” and that the service will commenc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ccording to the city of Daejeon on the 5th, 1.5 billion won in service expenses required for research services will be fully funded by government expenses, and the city of Daejeon will start the service in July of this year after receiving government funding from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through this agreement and completing all preparations related to service order. Plan.

Through this research service, it is possible to find a feasible plan for the railroad undergrounding project, which was unclear due to the enormous project cost burden, and to plan a comprehensive development including idle sites and surrounding areas caused by undergroundization. Expect to play a role.

If the railroad underground project is promoted, it is expected that the settlement environment of local residents who have suffered from living inconveniences for decades due to poor residential environment such as railroad noise, vibration, and traffic will improve.

In addition, by creating an upper idle space as a resident-friendly space,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the recovery of a green ecosystem in the city center.

However, the agreement is based on the premise of promoting the Gyeongbu-Honam Line undergrounding project as a development profit, so after the development plan is established, the will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ust be accompanied.

Daejeon City will present the basis for the technical and feasibility of the railway undergrounding project based on the results of future research services, and cooperate with the political circles of Busan, Daegu and the relevant regional districts, which have similar conditions as Daejeon City, to persuade central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promote the project. I plan to make an active effort.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