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9 [16:4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세종시당, KTX 세종역 무산 시민들께 사과부터 해라...
 
김정환 기자
광고

 

국민의힘 세종시당(이하 세종시당)이 사실상 KTX세종역 신설이 무산됐다고 판단하고 이춘희 세종시장을 향해 세종시민들께 사과부터 하는게 도리라며 이 시장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21일 KTX 세종역 신설 무산에 대해 논평을 낸 세종시당은 “충청권 4개 시·도 지사와 민주당 시·도당 위원장이 12월 14일 채택한‘충청권 철도망 구축 공동건의문’에 KTX 세종역이 빠졌다”는 것을 근거로 세종역 신설이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세종시당은 “올해 7월 KTX 세종역 비용편익비(B/C) 0.86을 발표했을 때도, 충북도는 물론 이례적으로 국토교통부까지 반대 입장을 내놓았었다”며 이미 세종역 신설이 어렵다는 것이 결정된 것 아니냐는 의문을 던졌다.

 

이어 당시 이같은 상황에 대해서 “이춘희 시장은 “충북도와 국토부를 설득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하였는데, 이번에는 어떠한 변명조차 없고, 결국은 내년 4월 공표될‘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건의조차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자신들이 약속했던 2025년 KTX 세종역 신설을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지난 7월 9일 국토교통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KTX 세종역은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 정차계획으로 안전에 취약하다”며 신설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당시 국토부의 발표는 간이역인 KTX 세종역 설치가 어려운 건 안전문제 때문이라는,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힌것으로 보인다.

 

고속철도를 본선에 정차시켜서는 안 되는데, 세종역이 위치할 곳이 터널과 터널 사이로 총 길이가 700m밖에 되지 않아 부본선(대피선, 최소 1km)을 만들 수 없는 곳이라고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세종시당은 “제대로 검토도 하지 않고 선거에 이용한 것이다.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한 이해찬 무소속 후보는 KTX 세종역을 대표 공약으로 제시했고 이를 발판삼아 여의도로 복귀하였다. 2018년 민주당 이춘희 시장 후보도 KTX 세종역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사전 타당성 조사를 재추진해「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하며 재선에 성공하였다. 하지만 이해찬 전 국회의원은 이미 임기가 끝났고, 이춘희 시장도 1년여밖에 임기가 남지 않았다. 사과 한마디 없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 헛된 약속)이 되고 말았다“며 이해찬 전 대표와 이춘희 시장을 싸잡아 비난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 논평에 대해 세종시 관계자는 ”현재 관계 부서에서 입장문을 정리 중에 있으며 오늘 중으로 입장문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하지만 세종시의 이같은 답변은 이날 오전 10시 경 언론에 보낸 국민의힘 세종시당 논평을 두고 세종시가 6시간이 넘도록 입장문을 정리하고 있다는 소리로 들리면서, 어떤 입장문이 나오게 될지 세종시의 입장에 궁금증이 더해지고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eople's Power Sejong City Party, KTX Sejong Station First Apologize to Musan Citizens...]

 

The Power of the People The King Sejong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King Sejong City Party) decided that the establishment of the KTX Sejong Station was virtually eliminated, and said that it would be a good idea to apologize to Sejong citizens toward Sejong Mayor Lee Chun-hee and stepped into this market.


The Sejong City Party, which made a comment on the insolvency of the KTX Sejong Station on the 21st, said, “KTX Sejong Station was omitted in the'Joint Proposal for Construction of the Chungcheong Railway Network' adopted by the four governors of the Chungcheong region and th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Mayor's Party. On the basis of this, he argued that the establishment of Sejong Station was destroyed.


Sejong City Party said, “When KTX Sejong Station cost-benefit ratio (B/C) 0.86 was announced in July of this yea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s well as Chungbuk Province, had an unusual stance against it.” Was it not already decided that it is difficult to establish a new Sejong Station? Threw a question.


Regarding the situation at the time, "Mayor Lee Chun-hee said, "I will persuad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be reflected in the national rail network plan." This time, there is no excuse, and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which will be announced in April next year. By saying that they would not even make a suggestion, they insisted that they actually gave up the establishment of the new KTX Sejong Station in 2025, which they had promised.


In fact, on July 9,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it was difficult to establish a new KTX Sejong Station, saying, “KTX Sejong Station is vulnerable to safety due to the high-speed train stopping plan on the main line without a secondary main line.”


The announcement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t the time seems to have revealed that the difficulty of installing KTX Sejong Station, which is a simple station, is due to safety issues.


The high-speed rail should not be stopped on the main line, but Sejong Station is said to be a place where the sub-main line (evacuation line, at least 1km) cannot be built because the total length between the tunnel and the tunnel is only 700m.


In response, the King Sejong City Party said, “It was used for the election without properly reviewing it. Independent candidate Lee Hae-chan, who left the Democratic Party in 2016, presented KTX Sejong Station as a representative pledge and returned to Yeouido as a springboard. In 2018, Democratic Mayor Lee Chun-hee also made a pledge of KTX Sejong Station, promising that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ill be conducted again and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and successfully re-elected. However, former lawmaker Lee Hae-chan has already ended his term, and Mayor Lee Chun-hee has only one year left. Without a word of apology, the pledge became a pledge,” said Lee Hae-chan and Mayor Lee Chun-hee.


Regarding the opinions of the King Sejong City Party, an official from Sejong City replied, "The related department is currently arranging the position statement and will send the position statement during the day."


However, Sejong City's response was heard as saying that Sejong City has been arranging the entrance statement for more than 6 hours over the commentary of the King Sejong City Party sent to the media around 10 a.m. on that day. Curiosity is increasing in the posi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2/21 [16: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